Daily e-sports

[GSL] 박수호, 김도욱 두 번 잡고 2연속 8강

center
◆GSL 2020 시즌3 코드S 16강 B조
▶최종전 박수호 2대0 김도욱
1세트 박수호(저, 11시) 승 < 데스오라 > 김도욱(테, 5시)
2세트 박수호(저, 1시) 승 < 필라스오브골드 > 김도욱(테, 7시)

아프리카 프릭스 박수호가 김도욱을 두 번 연속 잡아내면서 두 시즌 연속 8강 진출에 성공했다.

박수호는 26일 서울 강남구 대치동 아프리카 프릭업 스튜디오에서 열린 GSL 2020 시즌3 코드S 16강 B조 최종전에서 김도욱을 상대로 뮤탈리스크와 저글링, 맹독충으로 몰아치며 승리했다.

김도욱은 1세트에 3개의 사령부를 확보하면서 후반을 노렸다. 의료선에 땅거미지뢰를 실어 박수호의 확장 기지에 계속 드롭하면서 일벌레와 저글링을 끊어줬다. 김도욱의 견제에 휘둘리면서도 박수호는 뮤탈리스크를 갖추는 타이밍에 반전에 성공했다. 테란의 본진과 앞마당을 뮤탈리스크로 견제한 박수호는 저글링과 맹독충을 3시 지역으로 계속 보내며 건설로봇을 줄였다.

군락을 완성시킨 박수호는 뮤탈리스크 숫자를 유지하면서 울트라리스크를 간간이 섞어주며 김도욱의 해병과 불곰, 땅거미지뢰 체제를 무너뜨리고 역전승을 거뒀다.

'필라스오브골드'에서 벌어진 2세트에서 박수호는 김도욱의 갖은 견제를 모두 막아내면서 분위기를 가져왔다. 김도욱이 해방선을 양방향으로 보내고 12시로 화염차를 동원하면서 일벌레를 노렸지만 박수호는 5기만 내주는 선에서 막아냈다.

뮤탈리스크와 저글링, 맹독충을 확보한 박수호는 김도욱의 9시 지역으로 몰아치면서 건설로봇을 끊어냈다. 김도욱이 지뢰를 중심으로 수비선을 구축하자 박수호는 맹독충과 저글링을 계속 생산해 몰아치며 두 시즌 연속 8강에 진출했다.

남윤성 기자 (thenam@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데일리랭킹

1담원 16승2패 29(34-5)
2DRX 15승3패 19(32-13)
3젠지 14승4패 19(31-12)
4T1 13승5패 14(28-14)
5아프리카 10승8패 1(21-20)
6kt 7승11패 -7(18-25)
7샌드박스 7승11패 -8(17-25)
8다이나믹스 5승13패 -12(16-28)
9한화생명 2승16패 -26(8-34)
10설해원 1승17패 -29(6-35)
1곽보성 젠지 1300
2허수 담원 1100
3김창동 T1 1000
4김건부 담원 1000
5정지훈 DRX 900
6이재원 다이나믹스 900
7류민석 DRX 800
8박재혁 젠지 700
9최현준 DRX 600
10조건희 담원 600
1T1 90 20
2젠지 70 -
3DRX 50 -
4담원 30 -
5kt 10 -
6한화생명 - -
7다이나믹스 - -
8아프리카 - -
9kt - -
10설해원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