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TFT 10.21 패치노트 공개…아펠리오스, 아리 등 하향

center
전략적 팀 전투(TFT) 10.21 패치 내용(사진=LoL 공식 홈페이지 발췌).
라이엇 게임즈가 전략적 팀전투(이하 TFT)의 10.21 패치노트가 공개했다. 14일 TFT 패치가 적용됨에 따라 아펠리오스와 아리를 포함한 8명의 챔피언이 하향되고, 달빛과 광신도 덱의 특성이 변경됐다.

라이엇 게임즈는 14일 리그오브레전드(이하 LoL) 한국 공식 유튜브 채널에 TFT 10.21 패치 내용을 담은 영상을 업로드했다. 해당 영상에서는 릴리아의 목소리를 녹음한 정유정 성우가 내레이션을 맡아 하향된 요소들을 중심으로 패치 소식을 전했다.
정유정 성우는 아펠리오스의 하향에 대해 언급했다. 수호천사 아이템을 장착한 아펠리오스는 부활 과정에서도 파수탑으로 상대에게 지속적인 대미지를 입히며 기존 달빛 덱의 핵심으로 자리잡았다. 하지만 패치 이후 파수탑 스킬은 아펠리오스가 전투 중일 때만 함께 적을 공격하는 것으로 변경된다.

강력한 스킬을 자랑하던 아리의 하향 소식도 함께 전했다. 아리의 영혼 폭탄은 일정 영역 내 적에게 피해를 입히는 광역 스킬로, 한 번의 공격으로 다수의 적을 섬멸할 수 있는 전력의 핵심이었다. 패치 이후 아리의 기본 체력은 650에서 600으로 줄어들며, 영혼 폭탄 대미지도 800/4000에서 750/3000으로 감소했다.

정 성우는 광신도 덱의 갈리오 하향과 달빛 덱의 5인 효과 추가에 대해서도 말했다. 광신도 덱의 핵심이었던 갈리오는 덱의 시너지를 완성한 챔피언의 등급의 합이 올라갈 때마다 12% 추가 체력과 공격력을 얻는 성장형 챔피언이 됐고, 기본 체력과 공격력은 1600→1000, 125→80으로 대폭 감소했다.

기존에 3인 시너지 효과만 있던 달빛 덱은 5인 효과가 추가됐다. 달빛 덱은 별 등급이 가장 낮은 챔피언 1명의 등급을 전투가 끝날 때까지 한 단계 상승시켜주는 효과를 가지고 있었다. 5인 효과가 추가되면서 최대 2명의 달빛 챔피언의 등급을 상승시킬 수 있게 됐지만, 달빛 챔피언은 다이애나, 리산드라, 사일러스 아펠리오스 총 4명이기 때문에 선택 받은 자 효과가 있어야 5인 효과를 완성시킬 수 있다.

이와 함께 몇몇 챔피언의 특성과 아이템도 변경된다. 잭스는 시작 마나와 최대 마나가 10씩 증가하고, 릴리아의 스킬은 지속시간이 3.5초에서 3초로 변경됐다. 전투 시작 후 군중 제어 효과에 면역을 갖게 해주는 수은 아이템의 지속 시간은 12초에서 10초로 하향됐다.

손정민 인턴기자(ministar1203@gmail.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데일리랭킹

1젠지 4승0패 +5(8-3)
2담원 3승1패 +3(6-3)
3농심 3승1패 +2(7-5)
4아프리카 3승1패 +2(6-4)
5리브 샌드박스 2승2패 +1(5-4)
6T1 2승2패 +1(5-4)
7kt 1승3패 -1(5-6)
8프레딧 1승3패 -2(4-6)
9한화생명 1승3패 -5(2-7)
10DRX 0승4패 -6(2-8)
1김태우 Gori 400
2김기인 Kiin 300
3김태훈 Lava 300
4곽보성 Bdd 300
5김동하 Khan 300
6김재연 Dove 200
7김창동 Cann 200
8이상혁 Faker 200
9김태민 Clid 200
10김근성 Marang 2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