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넥슨 카트리그] GC 부산-아프리카, 외나무다리에서 만난 전 동료

center
GC 부산 E스탯의 전대웅과 아프리카 프릭스의 유영혁이 외나무다리에서 만났다. 준플레이오프 진출을 걸고 전 동료를 상대로 승리를 노린다.

GC 부산 E스탯과 아프리카 프릭스는 17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OGN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SKT 5GX 점프 카트라이더 리그 2020 시즌2 팀전 와일드카드전에서 맞붙는다. 포스트시즌 더 높은 단계로 올라가기 위해서는 승리가 꼭 필요한 경기이자 4강이라는 자리가 걸린 경기이기도 하다.

GC 부산은 신생팀임에도 8강 풀리그 4위에 오르는 호성적을 거뒀다. 특히 8강 풀리그 아프리카와의 맞대결에서 2대0 승리를 거두며 직접 기존의 4강 구도를 깨뜨렸다는 점인 더욱 의미가 크다. 시즌 전 평가와 달리 베테랑 전대웅을 중심으로 선수들의 전체적인 기량과 호흡이 올라오며 안정적인 팀워크를 보여주고 있다는 점이 강점이다.

아프리카의 기세도 만만치 않다. 샌드박스 게이밍전 승리로 분위기를 바꾼 후 3연승으로 8강 풀리그를 마무리했다. GC 부산에 전대웅이 있다면 아프리카에서는 최윤서의 주행이 돋보인다. 강팀들을 상대로도 전혀 밀리지 않는 주행으로 팬들에게 이름을 각인시킨 최윤서는 아프리카의 3연승을 이끈 일등공신이었다.

8강 풀리그에서 풀라운드까지 가는 접전을 치른 만큼 스피드전은 팽팽한 경기가 예상된다. 아이템전은 아이템전 무패를 달린 샌드박스를 패배 직전까지 몰아넣었던 GC 부산의 우위가 점쳐지지만 아프리카 역시 아이템 에이스 이은택을 중심으로 시즌 후반 팀워크를 끌어올렸다.

결국 전대웅과 유영혁을 주목하게 된다. 전 시즌 한 팀에서 승리를 위해 뛰었던 두 선수는 이제 서로를 상대로 승리를 노린다. 풀리그 막바지 좋은 경기력을 보였던 두 선수이자 베테랑 중 베테랑인 두 선수인 만큼 포스트시즌이라는 큰 무대에서는 더욱 역할이 강조될 수밖에 없다.

전대웅이 팀의 지원을 받으며 치고 나가 주행을 펼친다면 유영혁은 이번 시즌 중간 순위에서 팀을 조율하는 모습을 보이지만 팀이 처질 때는 언제든 선두 싸움에 뛰어들 수 있어 두 선수의 주행 싸움 역시 기대를 모은다. 특히 경기가 에이스 결정전으로 향한다면 두 선수가 나설 확률이 높은 만큼 직접적으로 팀의 승패를 결정지을 수도 있다.

GC 부산과 아프리카 중 어느 팀이 승리하며 다음 무대를 향하게 될 지는 오후 6시에 확인할 수 있다.

김현유 기자 hyou0611@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데일리랭킹

1담원 16승2패 29(34-5)
2DRX 15승3패 19(32-13)
3젠지 14승4패 19(31-12)
4T1 13승5패 14(28-14)
5아프리카 10승8패 1(21-20)
6kt 7승11패 -7(18-25)
7샌드박스 7승11패 -8(17-25)
8다이나믹스 5승13패 -12(16-28)
9한화생명 2승16패 -26(8-34)
10설해원 1승17패 -29(6-35)
1곽보성 젠지 1300
2허수 담원 1100
3김창동 T1 1000
4김건부 담원 1000
5정지훈 DRX 900
6이재원 다이나믹스 900
7류민석 DRX 800
8박재혁 젠지 700
9최현준 DRX 600
10조건희 담원 600
1T1 90 20
2젠지 70 -
3DRX 50 -
4담원 30 -
5kt 10 -
6한화생명 - -
7다이나믹스 - -
8아프리카 - -
9kt - -
10설해원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