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이상헌 의원 "e스포츠 상설경기장 사업, 부실·날림·비전문성 3관왕"

center
기존 시설 그대로인 광주 e스포츠 경기장 구축 현장(사진=이상헌 의원실 제공).


더불어민주당 이상헌 국회의원(울산 북구)은 정부가 추진 중인 e스포츠 상설경기장 구축사업이 엉망으로 추진되고 있다고 지적하며 완공 시기를 늦추더라도 내실 있게 사업을 추진할 것을 콘텐츠진흥원에 촉구했다.

문화체육관광부는 지난 2018년 8월 17일 e스포츠의 저변을 확대하고 지역 e스포츠를 진흥하기 위해 e스포츠 상설경기장을 전국에 구축하기로 한 바 있다. 전국 여러 곳의 광역 지방자치단체가 공모사업에 지원하여 그 중 부산(93.25점), 대전(87.97점), 광주(83.41점) 3곳이 선정되어 경기장 구축이 진행 중이다. 현재 이 사업은 콘텐츠진흥원을 통해 진행되고 있으며 선정도시별 각 설계·발주·사업자선정은 지역 정보산업진흥원에서 맡아 추진되고 있다.

당초 계획상 모든 도시가 올해 6월 30일 완공을 목표로 하였으나 세 곳 모두 사업이 지연되고 있다. 부산은 설계범위가 증가하고 건축 허가 절차가 지연되어 사업이 늦어지고 있다며 올 11월까지 완공하겠다고 밝혔다.

광주는 경기장 구축장소인 조선대학교 해오름관 사용과 관련해 대학 측과 협의가 지체된 것을 지연 사유로 꼽았다. 대전은 설계용역이 유찰되고 정밀구조 안전진단 추가에 따른 일정이 지체되었다고 밝혔다. 광주와 대전 모두 올해 말까지 완공하겠다는 계획이다.

center
대전 e스포츠 경기장 구축 현장(사진=이상헌 의원실 제공).


그러나 이상헌 의원실에서 직접 경기장 구축 현장을 찾아본 결과 세 곳 모두 공사 진척이 매우 더딘 것으로 확인되었다. 대전은 경기장으로 쓰일 공간의 내부를 철거만 해둔 수준이었다. 광주는 방송 및 음향 시설 등을 설치할 곳은 텅 비어 있었고 주경기장 무대 공간은 기존 시설 그대로인 상태로 공사의 흔적은 발견할 수조차 없었다.

부산은 세 곳 중 그나마 공사가 활발히 진행되고 있었으나 도심 한복판 건물의 고층이기 때문에 낮 시간대엔 크레인 작업을 할 수 없다. 전문가들은 연내 완공이 이 상태로는 어려워 보인다며 완공을 하더라도 날림 공사가 될 우려가 크다는 견해를 밝혔다.

center
부산 e스포츠 경기장 구축 현장(사진=이상헌 의원실 제공).
다른 문제도 지적된다. 통상 e스포츠 경기장을 건설할 때는 일괄설계시공인 턴키방식으로 진행한다. 경기장 안에 들어가는 방송 시스템과 음향 시설, 환경 구조물 등이 정교하게 맞물려야 하기 때문이다. 그러나 세 곳 모두 인테리어·전기·소방·공조·철거 등 분리발주로 진행 중이다. 시공자 간 유기적이고 체계적인 공조를 바랄 수 없고 공사기간도 늘어날 수밖에 없다.

진흥원측은 현행법상 분리발주를 할 수 밖에 없다고 주장하고 있으나 이는 사실과 달랐다. 방송장비가 주가 되는 경우 통합발주가 가능하기 때문이다. 실제로 시청자미디어센터가 통합발주 방식으로 지어졌다.

설계사업도 문제투성이였다. 세 곳 모두 공모를 통해 건축사무소를 설계사업자로 선정하였다. 그러나 선정된 건축사무소는 e스포츠 경기장 구축에 대한 전문성이 떨어지는 일반 건축사무소였다. e스포츠 경기장의 방송 특성 및 시스템과 이해도가 낮다 보니 방송시스템보다는 다른 곳에 치중하여 설계되었다. 대표적으로 부산의 경우 방송시스템 구축에 16억 원의 예산을 배정했는데 전문가들은 제대로 된 e스포츠 방송 시스템 구축을 위해서는 최소 30억 원 이상의 예산이 필요하다는 견해를 전했다.

이상헌 의원은 "e스포츠 상설경기장 구축 사업은 지난해 국정감사에서 예산 부족, 비전문성 자문·선정위원 문제로 이미 지적된 바 있다. 그러나 구축 현장을 확인해보니 나아진 모습은 전혀 찾을 수 없고 오히려 우려만 늘었다. 콘텐츠진흥원은 완공 시점을 늦추더라도 구축 사업 상황 전반을 꼼꼼하게 점검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김현유 기자 hyou0611@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데일리랭킹

1담원 16승2패 29(34-5)
2DRX 15승3패 19(32-13)
3젠지 14승4패 19(31-12)
4T1 13승5패 14(28-14)
5아프리카 10승8패 1(21-20)
6kt 7승11패 -7(18-25)
7샌드박스 7승11패 -8(17-25)
8다이나믹스 5승13패 -12(16-28)
9한화생명 2승16패 -26(8-34)
10설해원 1승17패 -29(6-35)
1곽보성 젠지 1300
2허수 담원 1100
3김창동 T1 1000
4김건부 담원 1000
5정지훈 DRX 900
6이재원 다이나믹스 900
7류민석 DRX 800
8박재혁 젠지 700
9최현준 DRX 600
10조건희 담원 600
1T1 90 20
2젠지 70 -
3DRX 50 -
4담원 30 -
5kt 10 -
6한화생명 - -
7다이나믹스 - -
8아프리카 - -
9kt - -
10설해원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