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프랜차이즈 앞둔 LCK, 우선 협상 제도 도입

비프랜차이즈-챌린저스 소속 선수 대상…3일부터 개시

center
우선협상 대상 리스트(자료=한국e스포츠협회 제공).
한국e스포츠협회와 라이엇 게임즈 코리아는 LCK가 내년 프랜차이즈 모델 도입을 앞두고 LCK 우선 협상 기간을 갖는다고 11월 3일 발표했다.

LCK 우선 협상 기간은 LoL 챔피언스 코리아(이하 LCK) 팀들이 비(非)프랜차이즈 팀 및 챌린저스 팀에 소속된 선수들과 공식 FA 기간에 앞서 협상 및 계약을 할 수 있도록 허용해주는 제도다. 내년 LCK 리그 구조가 개편됨에 따라 비(非)프랜차이즈 및 챌린저스 팀 소속 선수들이 LCK팀 입단을 협의할 수 있는 시간적 여유를 갖고 선수 생활을 안정적으로 이어갈 수 있도록 돕기 위함이다. LCK 팀들도 2021 시즌을 대비해 선수단을 확충하는 기회를 얻는 동시에 LCK 리그 전반의 경쟁력 향상을 꾀할 수 있다. 이 제도는 올해 한시적으로 운영된다.

우선 협상 대상자(가나다 순)는 러너웨이, 설해원 프린스, 어썸 스피어, 엘리먼트 미스틱, 오즈 게이밍, 진에어 그린윙스, 하이프레시 블레이드, ESC 셰인 소속된 선수 및 코치, 감독 총 61명이다.

LCK 팀 중 우선 협상 대상 선수 및 코치진에 대한 협상 기간은 두 차례로 진행되며 LCK 신규 가입팀에 먼저 제공된다. LCK 신규 가입 팀은 11월 3일(화) 오전 9시(이하 한국시간 기준)부터 10일(화) 오전 8시 59분까지 협상 및 계약이 가능하며 LCK 모든 팀은 10일(화) 오전 9시부터 17일(화) 오전 8시 59분까지 가능하다.

이 기간에 소속 팀을 찾지 못한 우선 협상 대상자들은 다른 FA 선수와 마찬가지로, LoL 공식 계약종료일인 11월 17일 오전 9시에 자유계약신분으로 전환된다. LCK 이외의 다른 리그로 이적을 원하는 이들 또한 글로벌 규정에 따라 17일(화) 오전 9시 이후부터 협상 및 계약이 가능하다.

center
원활한 협상을 위해 협회는 앞서 9월 17일(목) 우선 협상 대상자 및 LCK 팀을 대상으로 안내 자료를 배포했으며 질의사항을 받아 협상에 차질 없도록 대비했고 스카우팅 리포트를 제작해 배포했다. 스카우팅 리포트 데이터는 사전에 LCK 팀의 의견을 받아 구성했으며 LCK 팀들은 이를 바탕으로 면접 및 테스트를 통해 선수 영입을 타진한다.

남윤성 기자 (thenam@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데일리랭킹

1담원 12승6패 +15(29-14)
2젠지 12승6패 +8(27-19)
3농심 12승6패 +8(27-19)
4T1 11승7패 +6(25-19)
5리브 11승7패 +5(26-21)
6아프리카 11승7패 +4(25-21)
7kt 7승11패 -4(21-25)
8한화생명 7승11패 -9(17-26)
9프레딧 5승13패 -8(20-28)
10DRX 2승16패 -25(9-34)
1김태우 Gori 1100
2김건부 Canyon 1000
3이상혁 Faker 900
4정지훈 Chovy 900
5김태훈 Lava 900
6김기인 Kiin 900
7김동하 Khan 800
8박우태 Summit 800
9김재연 Dove 700
10이상호 Effort 7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