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넥슨 KRPL] '런민기' 민기 "집에서 하는 느낌대로 경기하는 것이 목표"

center
'런민기' 민기(사진=넥슨 제공).
옵티멀 주장 '런민기' 민기가 자신만의 실력 유지 비법을 밝혔다.

옵티멀은 8일 서울 동대문구 V.SPACE에서 펼쳐진 2021 신한은행 헤이영 카트라이더 러쉬플러스 리그(KRPL) 팀전 조별 풀리그 8강 10경기서 배럴을 2대0으로 잡았다. 옵티멀은 이번 승리로 개막 3연승을 거뒀다.

민기는 이번 배럴과의 경기에서 스피드전과 아이템전을 가리지 않고 1위를 다수 차지했다. 다음은 민기의 인터뷰 전문.

Q 경기 승리하면서 3연승을 거둔 소감 부탁한다.
A 꾸준히 연습한 동료 덕분에 3연승을 거두게 됐다. 그리고 인터뷰 자리에 정말 서고 싶었는데 이렇게 기회가 생겨서 기쁘다.

Q 이번 경기서 엄청난 활약을 보여줬다.
A 어제(7일) 저녁부터 경기를 준비하는데 내가 동료들에게 한 말이 "나 오늘 게임 잘된다"였다. 그런데 실제로 경기장에 와서 좋은 경기력 보여준 것 같아서 너무나 좋다.

Q 실력을 유지하는 비법이 있나.
A 비법이라기보다는 그냥 집에서 하던 느낌대로 경기를 풀어나가는 것이 목표다. 사람이 긴장할수록 무리하게 플레이를 한다. 나는 긴장감을 덜기 위해서 매번 노력했고 현재 우리 팀 승률이 좋기 때문에 부담감 없이 했다.

Q 팀 동료 '램공' 박상원이 다수 아쉬운 장면을 보여줬다. 이후 어떤 오더가 있었나.
A 사실 경기 중일 때 별다른 오더는 없었다. 아무래도 우리 팀이 말을 하면서 경기를 할 때 조금 흔들리기 때문에 내가 많이 조율하는 편이다. 그래도 다른 동료들도 많이 잘해줘서 스피드전을 3대1로 이긴 것 같다. 가끔 폼이 무너지는 문제점은 최대한 개선해 나가겠다.

Q 아이템전은 어떻게 준비했나.
A 온라인으로 했던 예행 연습을 통해 밴픽을 많이 연구했다. 실제로 이번 경기서 전날 동료들과 논의했던 대로 배럴이 밴픽을 진행하더라. 그래서 이번 우리의 준비는 성공적이었다고 생각한다.

Q 3연승에 이어 4연승까지 하겠다는 각오 부탁한다.
A 강팀 배럴을 이기게 됐다. 다음 경기가 SGA 인천, 프로 팀과의 경기가 예정돼 있다. 하지만 우리는 묵묵하게 포기하지 않고 열심히 준비해 최선의 폼을 보여주겠다.

안수민 기자 (tim.ansoomin@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데일리랭킹

1담원 12승6패 +15(29-14)
2젠지 12승6패 +8(27-19)
3농심 12승6패 +8(27-19)
4T1 11승7패 +6(25-19)
5리브 11승7패 +5(26-21)
6아프리카 11승7패 +4(25-21)
7kt 7승11패 -4(21-25)
8한화생명 7승11패 -9(17-26)
9프레딧 5승13패 -8(20-28)
10DRX 2승16패 -25(9-34)
1김태우 Gori 1100
2김건부 Canyon 1000
3이상혁 Faker 900
4정지훈 Chovy 900
5김태훈 Lava 900
6김기인 Kiin 900
7김동하 Khan 800
8박우태 Summit 800
9김재연 Dove 700
10이상호 Effort 7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