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블레이즈 배성빈 "앞으로 과감하고 재미있는 플레이 보여주겠다"

center
블레이즈 배성빈이 이번 시즌 한껏 끌어올린 기량을 선보이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배성빈은 21일 서울 동대문구에 위치한 V.SPACE에서 진행된 2021 신한은행 헤이영 카트라이더 리그 시즌2 개인전 32강 D조 경기에 출전해 1위를 기록했다. 이날 배성빈은 초반 선두 경쟁에서 뒤쳐졌지만 후반 뒷심을 발휘하며 D조 1위에 올랐다.

다음은 배성빈과의 일문일답.

Q D조 1위로 16강에 진출한 소감부터 말해달라.
A 1등을 해서 기분이 좋지만 개인전 준비를 할 시간이 많이 없었다. 그래서 1등을 할 거라고는 예상하지 못했다. 많은 팬분들이 승부 예측에서 제가 1위를 할 거라고 찍어주셨는데 그에 보답한 것 같아 기분이 정말 좋다.

Q 이명재 선수가 선전했다. 개인전 어떻게 예상했는지.
A 이명재 선수가 개인전만 본선에 진출했다. 실제로 친한 동생인데 개인전 연습을 엄청 많이하는 걸 봤다. 그래서 누군가 1위를 한다면 이명재 선수가 할 거라고 예상했다.

Q 2명의 선수가 부득이하게 개인전에 출전하지 못하며 6인 경기가 진행됐는데.
A 확실히 8명일 때보다 몸싸움이 덜해서 사고가 많이 나지 않았다. 그러다보니 주행에서 끝까지 치열한 접전이 펼쳐졌고, 긴장을 놓을 수가 없었다.

Q 팀 동료인 김지민 선수와 유독 몸싸움을 하는 장면이 많았는데.
A 당시에는 몸싸움을 하던 선수가 (김)지민인 줄 몰랐다. 다만 지민이가 저보다 개인전 결승에 많이 올랐기 때문에 패자부활전에서도 충분히 올라올 수 있을 거라 생각한다. 경기 한 번 더 치러서 경험 쌓는다고 생각했으면 좋겠다.

Q 지난 시즌 경기력 기복으로 힘들어했다고 들었는데.
A 힘들었다기보다는 스스로 답답함을 많이 느꼈다. 흰 소 카트바디 때문에 기량을 마음껏 펼치지 못했다. 이번 시즌에는 좀 더 과감하고 재미있는 플레이를 많이 보여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Q 개인전 맞붙어보고 싶은 선수가 있는지.
A 누군가와 대결한다기 보다는 현재로서는 나 자신과의 싸움을 하며 주행에 집중해야할 것 같다. 굳이 대결해보고 싶은 선수를 고른다면 개인전 2회 우승자인 이재혁 선수와 1대1로 맞붙고 싶다.

Q 개인적인 목표가 있는지.
A 항상 말할지만 팀전 우승이 먼저다. 다 같이 무언가 만들어내는 것이 기쁨을 나눌 수 있어 좋다. 그 다음으로는 개인전 결승 2라운드에 진출하는 것이 목표다. 1대1 만큼은 자신있다고 생각한다.

Q 마지막으로 하고 싶은 한 마디.
A 오늘 1등한 것은 기쁜 일이지만 단순히 운이 좋았다고 생각해서 자만하지 않으려 합니다. 팬분들도 저와 블레이즈를 계속해서 응원해주시면 좋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손정민 기자 (ministar1203@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데일리랭킹

1담원 12승6패 +15(29-14)
2젠지 12승6패 +8(27-19)
3농심 12승6패 +8(27-19)
4T1 11승7패 +6(25-19)
5리브 11승7패 +5(26-21)
6아프리카 11승7패 +4(25-21)
7kt 7승11패 -4(21-25)
8한화생명 7승11패 -9(17-26)
9프레딧 5승13패 -8(20-28)
10DRX 2승16패 -25(9-34)
1김태우 Gori 1100
2김건부 Canyon 1000
3이상혁 Faker 900
4정지훈 Chovy 900
5김태훈 Lava 900
6김기인 Kiin 900
7김동하 Khan 800
8박우태 Summit 800
9김재연 Dove 700
10이상호 Effort 7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