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롤드컵 선발전] 돌아온 '타잔'...LNG, 창단 첫 롤드컵 진출(종합)

center
(Photo=LPL 官方)
리닝 게이밍(LNG)이 창단 첫 리그오브레전드 월드 챔피언십(롤드컵)에 진출했다.

LNG는 5일 오후 중국 항저우 올림픽 스포츠 센터에서 열린 2021 LPL 롤드컵 지역 선발전 최종전서 WE를 3대1로 제압하고 4번 시드를 획득했다. LNG가 롤드컵에 진출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LNG는 4번 시드로 롤드컵 플레이-인부터 시작하게 됐다.

'타잔' 이승용 개인적으로는 그리핀(해체) 시절 2019년 롤드컵 이후 3년 만에 진출이다. 이로써 LPL서는 에드워드 게이밍(EDG)이 서머 우승으로 1번 시드, FPX는 2번 시드, 로얄 네버 기브 업(RNG)이 3번 시드, LNG가 4번 시드로 롤드컵에 참가하게 됐다.
center
(Photo=LPL 官方)
3세트서 승리하며 2대1로 앞서나간 LNG는 4세트 바텀 2대2 싸움 때 '미씽' 러우원펑의 쓰레쉬를 잡았다. '아이콘' 셰톈위의 신드라도 강가에서 '미씽'의 쓰레쉬에게 두 번째 데스를 선사했다.

'타잔' 이승용의 올라프가 라인을 오가며 상대 병력을 압박하는 가운데 LNG는 경기 30분 바람 드래곤을 가져왔고, 바텀 정글에 있던 WE '베이샹' 장즈펑의 비에고를 정리했다. '타잔'의 올라프가 '엘크' 자오자하오의 징크스와 '미씽'의 쓰레쉬까지 잡은 LNG는 WE의 바텀 건물을 밀어냈다. 승기를 잡은 LNG가 WE의 쌍둥이 포탑과 넥서스를 터트리며 경기를 매듭지었다.

김용우 기자 (kenzi@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