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2021 한중일 e스포츠 대회 개막…3일간 열전 돌입

center
2021 한중일 e스포츠 대회 개막식.
한국과 중국, 일본 각국 정부가 주도하는 최초 e스포츠 국가대항전인 2021 한중일 e스포츠 대회가 10일 개막했다.

한중일 e스포츠 대회는 서울 송파구에 위치한 올림픽 공원 핸드볼 경기장에서 열리는 개막식을 시작으로 12일까지 3일간 진행된다. 한국의 경우 올림픽 공원 핸드볼 경기장에 모여 대회를 진행하며, 중국과 일본은 각 국의 지정된 장소에서 대회에 참가한다.

세 국가간 우호 증진과 e스포츠 생태계 구축, 더 나아가 e스포츠츠 산업의 글로벌 주도권을 확보하고자 기획된 이번 대회 개막식에는 황희 문화체육부 장관을 비롯해 한중일 e스포츠 대회 조직위원회 유진룡 위원장, 김영만 한국e스포츠협회장 등이 참석했다.

개회식은 한국 선수단 대표 5인이 무대에 오르며 시작됐고, 이어서는 황희 문화체육부 장관이 영상을 통해 개막 축사를 전했다. 이후에는 한국 선수 대표와 심판 대표 1인이 선서를 진행한 뒤 유진룡 위원장이 개회를 선언했다.

황희 문화체육부 장관은 "오늘날 e스포츠는 국경을 뛰어넘는 스포츠로서 그 위상 또한 나날이 높아지고 있다"며 "한국과 중국, 일본 3국이 주도하는 이번 대회가 e스포츠의 도약과 발전을 위한 발판이 될 것으로 믿고, 무엇보다도 e스포츠를 사랑하는 이들이 소통하고 교류하는 장으로 꾸준히 이어지길 바란다"고 전했다.

이번 한중일 e스포츠 대회는 3개국 106명의 선수단이 참가해 리그 오브 레전드, 배틀그라운드, 클래시로얄, PES 2021, 던전앤파이터 등 5개 종목에서 경쟁을 펼친다. 한국의 경우 5개 종목에서 36명의 선수가 출전한다.

한중일 e스포츠 대회 한국어 중계는 네이버 게임 e스포츠에서 단독으로 진행되며, 영어 중계는 트위치 및 유튜브, 일본어 중계와 중국어 중계는 각각 JeSU 유튜브, 후야TV에서 시청 가능하다.

송파=손정민 기자 (ministar1203@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