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WCK] 글럭 게이밍 양재용 코치, "우린 더 담금질해야 한다"

center
T1을 꺾고 3연승으로 WCK 4강에 진출한 글럭 게이밍 양재용 코치가 "아직 보여주지 않은 카드가 있다"며 "다음 경기서 상대하는 팀은 고민을 좀 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글럭 게이밍은 11일 오후 서울 종로구 그랑서울에서 벌어진 와일드리프트 챔피언스 코리아(WCK) A조 T1과의 경기서 2대0으로 승리했다. 3연승을 기록한 글럭 게이밍은 T1(2승 1패)을 제치고 1위로 4강에 진출했다.

글럭 게이밍 양재용 코치는 경기 후 인터뷰서 "전략이 제대로 통해서 기쁘다. 아직 안 보여준 카드가 있어서 다음 경기서 상대하는 팀이 고민을 좀 할 거 같다"며 "선수 퀄리티만 봤을 때는 글럭 게이밍이 좋다. 반드시 이겨야 하는 상황이었다. 다만 와리와리 대난투에서 불안한 모습을 보여서 실수를 만회해야 옥석들이 빛날 거 같다"고 설명했다.

만약에 롤스터Y를 4강전서 만나면 이길 자신 있는지에 대해선 "A조의 4팀은 실력이 비슷하다. 메타 이해도가 높은 팀이 좋은 모습을 보여줬다. 다만 T1이 리브 샌드박스에 2대0으로 이길 줄 몰랐다"며 "B조는 첫 경기를 보는 순간 클래스가 다르다는 걸 알게 됐다"고 평가했다.

양재용 코치는 "브레이크 프레임 게이밍(BFG)와 4강전서 만나길 원한다. 와리와리 결승전서 패한 복수를 하고 싶다. 질 경기가 아니었는데 패해서 자존심에 스크래치가 입었다"며 "우리 팀은 더 담금질해야 한다. 시간을 주면 줄수록 더 강해질 거로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미드 라이너 '최르' 최성철은 "LCK 팀인 리브 샌드박스와 T1을 꺾어서 기쁘다"며 "내일 경기서 BFG가 롤스터Y를 꺾는 모습을 보고 싶다"고 답했다.

종로=김용우 기자 (kenzi@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