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롤드컵] '래퍼드' 복한규 감독, "EDG 최종전? T1을 위해"

center
이미지 캡처=롤드컵 방송.
데토네이션 포커스 미(FM)에 승리한 100씨브즈 '래퍼드' 복한규 감독이 에드워드 게이밍과의 최종전은 T1을 위해 플레이하겠다고 했다. 참고로 복한규 감독은 T1 창단 멤버다.

100씨브즈는 16일(한국시각) 아이슬란드 레이캬비크 뢰이가르달스회들 실내 스포츠 경기장에서 열린 2021 리그 오브 레전드 월드 챔피언십(롤드컵) 그룹 스테이지 2라운드 B조 경기서 데토네이션FM에 승리하며 2승 3패를 기록했다. 하지만 100씨브즈는 8강 진출에는 실패했다.

'래퍼드' 복한규 감독은 경기 후 인터뷰서 "장기전 끝에 승리했다. 지는 거보다 나은 거 같다"며 "경기가 살 떨리는 게 있어서 보는 내내 스트레스도 받았지만 재미도 있었다"고 말했다.

'에비'의 트린다미어를 예상했는지에 대해선 "정글 뽀삐와 탑 트린다미어는 솔로랭크서 하는 걸 봤다. 경기서 사용할까라는 의문은 있었지만 선택하더라"며 "살짝 놀랐다"고 전했다.

복한규 감독은 '아리아' 이가을의 백도어 플레이에 대한 질문에는 "빨리 가서 리신이 차 줬으면 하는 바람이었다"며 "상대방의 노림수가 백도어라는 건 처음부터 알고 있었다. 선수들도 그 상황에 대해 집중하고 있었기에 대처하면 이길 수 있겠다고 생각했다. 잘 대처했다"고 평했다.

8강 진출이 좌절된 복한규 감독은 "경험과 마인드 셋에 대해 얻어가는 게 있다"며 "이번 롤드컵을 준비하면서 비자 이슈 등 여러 가지 문제가 있었지만 뛰어난 팀과의 경쟁을 통해 내년에 도전할 수 있는 마인드 셋을 얻어갈 수 있으면 한다"고 답했다.

끝으로 EDG 전을 앞둔 그는 "T1이 저희 팀을 두 번이나 잡아냈다"며 "8강이 좌절됐지만 뭔가 동기 부여가 필요하다. 존경을 담아서 마지막 경기인 EDG 전서는 T1을 위해 플레이하도록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용우 기자 (kenzi@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