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LPL 돋보기] 돌아온 '타잔', 그리고 LNG

center
'타잔' 이승용(사진출처=라이엇게임즈)
리닝 게이밍(LNG)의 2021년 시즌이 마무리됐다. 현재 아이슬란드에서 진행 중인 리그오브레전드 월드 챔피언십(롤드컵)에 참가했던 LNG는 그룹 스테이지 D조에서 4자 재경기 끝에 패해 탈락했다.

LNG의 전신은 스네이크다. 2013년 만들어진 스네이크는 2015년 LPL 스프링, 2016년 LPL 서머 그룹 A조에서 2위를 기록했지만 우승과는 인연을 맺지 못했다. 당시 스네이크의 대표적인 선수는 탑 라이너 '플랑드레' 리쉬안쥔(EDG)과 '소프엠' 레꽝주이(쑤닝)었다.

이후 스네이크는 중국 스포츠 브랜드 리닝에 인수됐다. 중국 기계체조 선수인 리닝(李宁)은 1984년 로스엔젤레스 올림픽서 금메달 3개, 은메달 2개, 동메달 1개를 획득하며 중국 체육 영웅으로 불렸다. 은퇴 이후 본인의 이름을 딴 '리닝'이라는 스포츠 브랜드를 만들었다.
center
LNG(사진출처=라이엇게임즈)
▲챕터1
2019년 LPL 서머부터 참가한 LNG는 미드 라이너 '플렉스' 배호영(현 디알엑스)과 '플랑드레', '소프엠'이 활약하며 플레이오프에 진출했다. 플레이오프 1라운드서 인빅터스 게이밍(IG)을 꺾었지만 2라운드서 로얄 네버 기브 업(RNG)에게 탈락했다. 이후 LNG는 암흑기로 접어들었다. 2020년 스프링서 16위, 서머서는 13위에 머물렀다. 2021시즌을 앞두고 LNG는 '소프엠'을 쑤닝으로 떠나보낸 뒤 한국에서 새로운 선수를 영입하는데 '타잔' 이승용이었다.
center
그리핀 시절 '타잔' 이승용.
▲챕터2
2017년 그리핀 소속으로 챌린저스 코리아서 데뷔한 '타잔' 이승용은 2018년 챌린저스 코리아 스프링서 우승을 차지한 뒤 LCK 서머 승격강등전서 승리하며 LCK 무대에 입성했다. 그리핀을 LCK로 이끈 '타잔'은 공격적인 플레이를 보여주며 팀을 LCK 3연속 결승으로 이끌었다. 2019년에는 유럽에서 열린 롤드컵에도 진출했다. 하지만 롤드컵 사건 이후 주전 선수들이 떠난 상황서 그는 팀의 강등을 막지 못했다. 그리고 휴식을 선언했다.
center
Photo=LPL 官方
▲챕터3
2020년 10월 19일 '타잔' 이승용은 중국으로 떠났다. 입단하는 팀은 LNG. 2020년 암흑기를 보낸 LNG는 2021시즌을 앞두고 리빌딩을 진행했다. '타잔'과 함께 OMG 프랜차이즈 스타였던 미드 라이너 '아이콘' 셰텐위를 영입했다. 2017~18년 전성기를 보낸 셰톈위는 폼이 떨어져 있어 영입에 의아함을 자아냈지만 핵심은 '타잔'의 영입이었다. 스프링서 8승 8패로 예열을 마친 LNG는 서머 시즌을 앞두고 썬더 토크 게이밍(TT)에서 탑 라이너 '아러' 후자러를 데리고 오면서 리빌딩을 마무리했다.

극강의 공격력을 보여준 '아러'와 '타잔'과 함께 '아이콘'도 기대 이상의 모습을 보여준 LNG는 개막 5연승을 기록하는 등 시즌 10승 6패(+6)로 플레이오프에 진출했다. 플레이오프서는 도장 깨기를 보여줬는데 2020년 롤드컵 진출 팀인 쑤닝, TES을 무너드렸고, 3라운드서는 RNG에 3대1로 승리했다. 비록 4강 패자조서 에드워드 게이밍(EDG)에 패하면서 선발전으로 내려갔지만 레어 아톰과 WE에 승리하며 롤드컵 무대를 밟게 됐다.
center
사진출처=라이엇게임즈.
▲챕터4
2021 롤드컵 플레이-인서 4전 전승으로 그룹 스테이지에 진출한 LNG는 그룹 스테이지 D조에 들어갔다. 1라운드서 2승 1패를 기록한 LNG는 2라운드서는 1승 2패로 4자 재경기에 돌입했다. 3승 2패로 선두였던 LNG는 마지막 매드 라이온즈전의 패배가 아쉬웠다. 그 경기서 승리하면 1위로 8강 진출이었지만 패하면서 재경기가 성사됐고 결국 매드와의 경기서 패하며 무릎을 꿇었다.

비록 탈락했지만 2021 LPL 서머, 롤드컵 선발전, 롤드컵을 통해 '타잔' 이승용의 건재함을 확인할 수 있었다. LNG의 에이스가 '타잔'이라는 점에 대해선 반박할 여지가 없다. 롤드컵을 마친 '타잔' 이승용은 며칠 뒤 한국으로 돌아와 자가격리를 할 것으로 알려졌다. LoL 데이터베이스에 따르면 이승용의 계약 기간은 2023년까지다. 이승용은 "이번 시즌 정말 정신없게 달려왔는데 끝마침이 아쉽긴 하지만 잘 정비해서 내년에도 달려 나갈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김용우 기자 (kenzi@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