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생애 첫 우승' 변현제, "ASL서 세 번 우승할 수 있는 선수 될 것"

center
"드디어 트로피를 갖는다는 생각뿐이다."

10번의 도전 끝에 ASL서 우승을 차지한 변현제가 덤덤한 모습을 보였다. 변현제는 7일 서울 대치동 프릭업 스튜디오에서 아프리카TV 스타리그(ASL) 시즌12 결승전서 전 CJ 엔투스 출신인 유영진을 4대3으로 꺾고 우승을 차지했다.

변현제가 ASL서 우승을 차지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지난 2017년 ASL 시즌3서 처음으로 본선 무대를 밟은 변현제는 꾸준하게 대회서 모습을 드러냈다. 시즌7과 시즌11서 결승전에 진출했지만 김성현과 임홍규에게 패해 준우승에 머물렀다. 세 번의 도전 끝에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린 것.

변현제는 경기 후 인터뷰서 "많이 도전했는데 이제서야 우승해 너무 기쁘다. 차기 시즌서도 더 잘할 수 있을 거 같다"며 "5세트 맵인 '어센션'이 프로토스가 좋은 맵이며 초반이 유리한 상황서 다크템플러 드롭을 하다 보니 떨려서 제대로 플레이를 보여주지 못했다. 유리한 경기를 놓쳤고 자신에게 화가 났다"고 말했다.

우승이 확정된 뒤 어떤 생각이 들었는지 질문에 그는 "그냥 다행이라는 생각뿐이었다. 드디어 트로피를 갖는다는 생각도 했다"며 "울지 않을 거 같았는데 지난 시즌 (임)홍규의 트로피를 보면서 눈물이 흐를 뻔했다. 그걸 갖는다는 생각에 눈물을 보였다"며 답했다.

이번 시즌서 달라진 점을 묻자 "예전과는 다르게 초반 최적화가 중요해진 거 같다"며 "내가 자신 있는데 누구보다 경기를 유리하게 시작할 수 있게 됐다. 지금 메타에 잘 맞는다"고 현 상황을 전했다.

변현제는 우승 상금 3천만 원을 어디에 쓸 건지 질문에 "대출을 갚는 데 쓸 예정이다"고 했다. 마지막 7세트를 앞두고 어떤 생각이었는지에 대해선 "5세트가 가장 후회됐고 '폴리포이드'에서 열린 6세트서는 '왜 운이 없지'라는 생각이 들었다. '리볼버'에서 열린 7세트 초반에도 좀 안됐는데 시간이 지나면서 잘 풀렸다"고 강조했다.

시즌13 시드권을 확보한 그는 "세 번 우승하면 배지를 준다고 들었다. 이번 경기를 기점으로 세 번 우승할 수 있는 선수가 되고 싶다"며 "내가 만나지 못한 선수들을 뽑고 모든 선수를 이길 수 있는 이가 되는 게 목표"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2020년 상반기 드래프트를 통해 STX 소울 소속으로 데뷔한 변현제는 돌고 돌아 처음으로 우승을 차지했다. 그는 "프로게이머를 할 때는 게이머가 늦게 돼서 스타크래프트 게이머로서 재능이 좋을 때 은퇴를 했다"며 "군 전역 이후 열심히 해서 잘하는 선수가 되려고 노력했다. 포기를 생각한 적은 없다. 항상 더 보여줄 수 있을 거로 생각했다"고 회상했다.

차기 시즌서는 "A조 개막전에 볼거리가 많이 있도록 할 것"이라고 한 변현제는 "연습을 도와준 김지성, 이재호, 정영재, 조기석, 임진묵 선수에게 감사하다. 항상 열심히 하라고 말하는 부모님께 고맙다는 말하고 싶다"며 "원주로 이사갔는데 여자친구가 많이 챙겨줬다. 많은 분이 응원해줘서 그냥 정말 고맙다"고 했다.

김용우 기자 (kenzi@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데일리랭킹

1T1 18승0패 +29(36-7)
2젠지 15승3패 +18(30-12)
3담원 기아 11승7패 +12(27-15)
4디알엑스 11승7패 +3(22-19)
5광동 8승10패 -3(22-19)
6프레딧 8승10패 -3(19-22)
7kt 7승11패 -5(19-24)
8농심 5승13패 -13(16-29)
9리브 4승14패 -19(11-30)
10한화생명 3승15패 -19(12-31)
1김건부 Canyon 1,600
2김혁규 Deft 1,000
3정지훈 Chovy 1000
4이상혁 Faker 900
5김태훈 Lava 900
6김광희 Rasca 800
7류민석 Keria 800
8최현준 Doran 700
9이민형 Gumayusi 700
10유수혁 FATE 7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