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MSI 영상] G2 '플래키드', "T1 전이 쓰라린 패배였다"

center
►해당영상 바로가기=https://youtu.be/xEadbHa3PdY

미드 시즌 인비테이셔널(MSI) 럼블 스테이지서 4연승 뒤 4연패를 당한 G2 e스포츠 원거리 딜러 '플래키드' 빅터 리롤라이 T1 전이 쓰라린 패배였다고 되돌아봤다.

G2는 23일 부산 벡스코에서 열린 MSI 럼블 스테이지 4일 차서 PSG 탈론에게 패한 뒤 T1 전서는 초반 5킬을 기록했지만 후반 '제우스'의 럼블과 '구마유시'의 아펠리오스를 막는 데 실패하며 연패가 이어졌다.

Q, 4연승 뒤 4연패를 기록했다. 오늘 경기 총평을 하자면.
A, 지는 걸 좋아하는 사람은 아무도 없듯이 기분은 좋지 않지만, 최악은 아닌 거 같다. 첫날에는 끝나고 우리의 플레이에서 어떤 문제점이 있는지와 밴픽과 드래프트 문제점에 관해 이야기를 했다. 물론 우리가 최고의 조합이나 플레이를 보여주지 못했다고 생각했다. 오늘은 밴 픽에서 문제점은 없었다고 생각하며 PSG 탈론과 T1이 우리보다 잘했다.

Q, PSG 탈론이 자주 사용하지 않는 트리스타나-렐을 꺼내 들었다.
A, 트리스타나-렐 조합은 강하다고 생각한다. 라인 전에서 칼리스타를 디나이하면서 성장 차를 벌리는 게 콘셉트인 조합이다. 그래도 저희는 이렇게 해도 한 타에서 잘하니까 그런 점에서 집중하면서 플레이하자고 했지만 상대 바텀이 이후 한 타서도 잘했다. 개인적으로 트리스타나-렐 조합이 칼리스타를 상대로 리스크가 많은 픽인데 트리스타나를 중심으로 잘 플레이한다면 효과적인 픽인 거 같다.

Q, T1 전은 초반 5킬을 기록했지만, 후반 역전패를 당했다.
A, 사실 T1 전이 쓰라린 패배인 거 같다. 상대방이 긴장하고 있다는 걸 느끼고 있었다. 그러고 나서 긴장하기 시작했는데 가장 패인이었던 부분은 라인을 스왑하면서 운영했던 부분이 우리한테 역으로 안 좋게 됐다. 우리가 전령밖에 못 가져간 상황서 아펠리오스는 혼자서 바텀 포탑 골드를 혼자서 가져갔다. 우리는 다른 쪽에서 운영하려고 했는데 아펠리오스가 혼자서 포탑을 철거하며 골드를 모았고 우리가 승리하기 힘들게 됐다.

Q, 벡스코에서 승리할 때마다 많은 팬이 응원 문구를 열창한다. 어떤 생각이 들었는가?
A, 한국에 G2 팬이 많은 거 같으며 우리에게 큰 도움이 되고 있다. 특히 많이 이기다가 계속 패하는 가운데 많은 팬이 비난할 수 있지만 이런 시기에 보내는 응원인 만큼 더더욱 감사하며 고맙게 느껴진다. 한국에서 경기를 치르는 느낌이 정말 좋았다. 물론 T1 전서 응원을 덜 받는 상황도 이해가 간다. 외적으로는 너무나 큰 응원을 보내줘서 즐거웠고 감사드린다.

Q, 남은 2경기(사이공-EG) 각오와 마지막으로 하고 싶은 말은?
A, 팀 분위기가 좋다고 말할 수 없지만, 여전히 저는 저와 팀원들의 실력을 믿고 있다. 그렇기 때문에 다른 경기를 준비하듯이 언제나처럼 남은 2경기를 준비할 거다. 이제부터는 이겨야 한다. 그렇지만 더 큰 부담감은 느낄 건 없다. 그냥 내일 와서 두 팀 중에 잘하는 팀이 이기는 거고, 못하면 지는 거다. 지는 게 힘들긴 하지만 만약에 패한다면 더 열심히 하라는 가르침을 받고 더욱 앞으로 정진할 것이다.

김용우 기자 (kenzi@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데일리랭킹

1젠지 6승0패 +11(12-1)
2T1 5승1패 +8(11-3)
3담원 기아 4승2패 +5(9-4)
4디알엑스 4승2패 +4(9-5)
5리브 샌드박스 4승2패 +3(8-5)
6kt 롤스터 2승4패 -3(5-8)
7농심 2승4패 -5(4-9)
8광동 프릭스 2승4패 -6(4-10)
9한화생명 1승5패 -6(5-11)
10프레딧 0승6패 -11(1-12)
1최우제 Zeus 400
2정지훈 Chovy 400
3허수 ShowMaker 400
4이가을 Aria 300
5황성훈 Kingen 300
6이채환 Prince 300
7김건우 Zeka 300
8김건부 Canyon 300
9문현준 Oner 300
10김동범 Croco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