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롤드컵] 집중력 발휘한 디알엑스, 짜릿한 역전승으로 승부 원점

디알엑스 '제카' 김건우.
디알엑스 '제카' 김건우.
차분하게 경기를 풀어간 디알엑스가 드래곤 스택을 중심으로 한 운영 끝에 역전승을 거두고 2세트를 따냈다.

디알엑스가 31일(한국 시각)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 스테이트팜 아레나에서 열린 2022 롤드컵 4강전에서 젠지e스포츠를 꺾고 세트 스코어 1대1을 만들었다. 경기 초반 바텀에서 발생한 사고를 수세에 몰렸던 디알엑스는 드래곤 스택을 쌓으면서 라이너들을 성장시켰고, 결국 후반 밸류를 폭발시키며 1대1 균형을 맞췄다.

디알엑스는 경기 초반 바텀에서 손해를 보며 불안하게 출발했다. 케이틀린-럭스 조합을 꺼내 들어 상대를 강하게 압박하는 상황에서 '표식' 홍창현이 킨드레드로 3레벨 갱킹을 시도했지만, 역으로 럭스를 플레이한 '베릴' 조건희가 데스를 허용했다.

이후 탑에서도 그라가스를 플레이한 '킹겐' 황성훈이 '도란' 최현준의 오른을 상대로 어려운 라인전을 펼쳤고, 바텀에서는 계속해서 상대에게 압박을 허용했다. 정글에서도 이렇다 할 반등의 계기를 만들지 못했다.

어려운 경기 속에서 디알엑스는 드래곤 스택에 집중하면서 후반을 바라봤다. 미드 1차 포탑도 먼저 파괴하면서 차분하게 추격하면서 빈틈을 노렸다. 결국 기회를 엿보던 디알엑스는 세 번째 드래곤 스택까지 완성하면서 경기 분위기를 찾아오기 시작했다.

28분 바론 앞에서 열린 전투에서도 잘 성장하던 '쵸비' 정지훈의 사일러스를 끊으면서 기세를 올렸고, 연이어 화염 드래곤의 영혼까지 완성하면서 승기를 잡아가기 시작했다. 이후 상대를 밀어내고 바론까지 처치하면서 멈추지 않고 진격했다.

38분 치열한 난전 끝에 장로 드래곤을 마무리한 디알엑스는 그대로 상대 진영으로 밀고 들어갔다. 결국 넥서스를 파괴하면서 세트 스코어 동점을 만드는 것에 성공했다.

강윤식 기자 (skywalker@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슬라이드

데일리랭킹

1젠지 4승0패 +8(8-0)
2광동 3승1패 +4(7-3)
3한화생명 3승1패 +4(7-3)
4T1 3승1패 +3(6-3)
5디플러스 3승1패 +2(6-4)
6DRX 2승2패 +1(6-5)
7농심 1승3패 -4(3-7)
8BNK 1승3패 -5(2-7)
9OK저축은행 0승4패 -6(2-8)
10KT 0승4패 -7(1-8)
1
2
3
4
5
6
7
8
9
10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