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LCK] '바이퍼' 박도현, "게이머인 저 그렇지 않은 저는 달라요"

[LCK] '바이퍼' 박도현, "게이머인 저 그렇지 않은 저는 달라요"
"게이머인 저와 그렇지 않은 저는 많이 다르다."

상남자일 거 같은데 선수들에게 이야기를 들어보면 많이 다르다. 올 시즌 앞두고 한화생명e스포츠에 합류한 '바이퍼' 박도현 이야기. 3연패를 끊어낸 박도현은 인터뷰서 "낯을 많이 가리는 게 많다"며 "게이머인 저와 그렇지 않은 저는 많이 다르다"고 말했다. 처음에는 서먹서먹할 수 있지만 친해지면 상대하는 게 다르다는 이야기다.

한화생명 e스포츠가 2일 서울 종로구 그랑서울 LCK아레나에서 진행된 2023 LCK 스프링 스플릿 경기서 T1을 잡고 3연패서 벗어났다.

Q, 전승이던 T1을 꺾고 3연패서 벗어난 소감은?
A, 우선 상대가 누구냐보다는 많은 패배를 하다가 다시 승리를 해서 기뻤다. 누굴 상대로도 우리가 준비한 걸 보여준다면 늘 이길 수 있다는 확신이 있어서 엄청 놀랍거나 하지 않았다.

Q, 3연패 동안 개인적으로 뭐가 문제라고 생각했는가.
A, 우선 메타가 지금까지 해오던 게임과는 달라졌다고 생각한다. 그런 핵심적인 부분에서 소통이라던가 우리가 준비한 대로 밴픽이 되지 않을 때도 있었다. 우리가 좋다고 생각한 것이 어떤 상황서는 좋지 않을 때도 있었다. 여러 가지 복합적인 문제가 있었다. 또 개개인의 실수도 많고 폼도 좋은 상황은 아니었던 거 같다.

Q, 1세트서 패한 뒤 '킹겐' 황성훈이 탱커 챔피언을 잡으면서 달라진 거 같다.
A, 첫 세트도 우리가 굉장히 유리하다고 생각했다. 실수 없이 진행했다면 무난히 승리할 수 있었다. 하지만 패해서 일단 좀 한숨 돌리고 다음 경기를 생각했다. 늘 승리할 수는 없다. 2세트서는 밴픽에서 봤을 때 상대가 루시안-나미 조합을 선호해서 그걸 가져갈 거로 예상했고 거기에 맞춤 준비를 하다 보니 탱커 챔피언이 나온 거 같다.
Q, 2주 차까지 한화생명의 문제점으로 지적된 게 '소통'의 문제였다. 어떻게 수습하려고 했나.
A, 오늘도 그렇게 완벽하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다만 다들 잘했던 선수들이며 본인이 하고 싶은 게 많아 보인 게 있어서 이야기를 많이 하려고 했다. 더불어 (소통적인 부분은 부담감을) 줄여주려다보니 이야기를 잘 안 했던 거 같다. 하지만 오늘은 소통이 잘 됐다.

Q, 이제 한화생명이 생각하는 플레이가 나오기 시작하는 거 같다.
A, 네...저도 그렇게 생각한다.

Q, 겉으로 봤을 땐 상남자 같은데 친해지면 달라지는 거 같더라.
A, 제가 좀 낮을 가려고 그런 거 같다. 게이머인 저와 그렇지 않은 저는 많이 다르다. 그래서 그렇게 보이는 거 같다.(웃음)

Q, 스프링 시즌 치르는 중인데 적응은 어떤가.
A, 거의 적응했고 앞으로는 게임에 더 이길 수 있다는 생각이 든다. 또 팀워크도 점차 맞춰질 거로 생각한다.

김용우 기자 (kenzi@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슬라이드

데일리랭킹

1젠지 4승0패 +8(8-0)
2광동 3승1패 +4(7-3)
3한화생명 3승1패 +4(7-3)
4T1 3승1패 +3(6-3)
5디플러스 3승1패 +2(6-4)
6DRX 2승2패 +1(6-5)
7농심 1승3패 -4(3-7)
8BNK 1승3패 -5(2-7)
9OK저축은행 0승4패 -6(2-8)
10KT 0승4패 -7(1-8)
1
2
3
4
5
6
7
8
9
10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