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KDL 본선 진출팀② 아마팀 센세이션·피날레·리부트·아우라·플래닛

KDL 본선 진출팀② 아마팀 센세이션·피날레·리부트·아우라·플래닛
카트라이더: 드리프트 프리시즌1 예선이 종료됐다. 본선에 출전하는 팀과 선수가 모두 결정된 상황에서 팀과 선수를 정리해봤다.

①편 프로팀에 이어 이번에는 아마추어팀이다. 아마추어팀이지만 이번 KDL에서는 실력이 쟁쟁한 선수들이 모여 팀을 꾸렸다.

문호준이 속한 센세이션과 개인전 로열로더 후 은퇴를 택했다가 복귀한 김다원이 속한 아우라, 카트라이더 리그에서 아마추어 팀으로 맹활약했던 피날레 e스포츠, 우승자가 없지만 익숙한 선수로 구성된 리부트와 플래닛이 이번 KDL 프리시즌 1에 출전한다.

◆ 문호준의 센세이션
'카트 황제'라 불렸던 문호준과 최영훈, 김응태, 고병수가 뭉친 팀이다. 아마추어 팀 중 유일하게 4인 체제로, 은퇴를 선언했다 선수로 복귀한 문호준과 다수의 우승 경력을 보유한 최영훈 그리고 김응태, 고병수가 뭉쳤다. 아마추어 팀이지만 프로팀 못지 않은 실력을 보유한 팀으로, 아마추어 팀 중 가장 강한 전력을 보유하고 있다.

◆ 이은택과 김다원이 속한 아우라
센세이션에 이어 우승 횟수가 가장 많은 팀이다. 이은택과 김다원, 임재원, 송용준, 최승현이 아우라에서 만났다. 4회 우승의 이은택과 2회 3위의 김다원과 임재원, 다수의 준우승과 3위를 맛 본 송용준, 위시에서 활약했던 최승현이 뜻을 모았다.

◆ 리빌딩 거친 아마추어 강팀 피날레 e스포츠
2022년 시즌2와 수퍼컵에 이어 KDL까지 도전하는 피날레 e스포츠다. 윤서형, 박태민은 김우준과 석주엽의 타 팀 이적과 최준호의 빈자리를 김현중과 안정환, 정승민으로 채워 포스트 시즌 진출에 도전한다.

◆ 우승 경력 없는 선수로 꾸려진 리부트와 플래닛
먼저 리부트의 경우 홍성민과 김승래, 이명재, 윤정현, 권순우가 힘을 합쳤다. 리부트는 우승 경력이 없는 팀 중 하나다. 우승 경력을 보유한 선수는 없지만 김승래와 이명재, 윤정현은 6시즌 이상 참가한 경험을 갖고 있는 베테랑이다.

이어 플래닛도 우승 경험이 없는 선수로 구성됐다. 본선 진출팀중에 가장 약팀으로 분류되는데 다른 선수들에 비해 경력이 약하기 때문이다. 한승민과 김재훈이 각각 4위와 5위의 경험을 보유했지만 김의열은 8위, 이태경과 신민식은 첫 본선 출전이기 때문이다.

카트라이더: 드리프트로 시작되는 첫 대회 프리시즌1. 4월 8일 서울 송파구에 위치한 비타500 콜로세움에서 시작된다.

오경택 기자 (ogt8211@dailygame.co.kr)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슬라이드

데일리랭킹

1젠지 4승0패 +8(8-0)
2광동 3승1패 +4(7-3)
3한화생명 3승1패 +4(7-3)
4T1 3승1패 +3(6-3)
5디플러스 3승1패 +2(6-4)
6DRX 2승2패 +1(6-5)
7농심 1승3패 -4(3-7)
8BNK 1승3패 -5(2-7)
9OK저축은행 0승4패 -6(2-8)
10KT 0승4패 -7(1-8)
1
2
3
4
5
6
7
8
9
10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