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기자석] 패자가 더 유리했던 VCT PO 일정, 다음엔 개선되야

center
스포츠에서 가장 지켜져야 할 것은 공정함입니다. 공정한 원칙 아래서 승자는 보상을 받는 것이 마땅할 것입니다. 그런데 첫 시즌을 맞은 발로란트 챔피언스 투어 퍼시픽에서는 이 원칙이 지켜지지 못했습니다.

처음 열린 VCT 퍼시픽의 플레이오프에서 최종 결승 진출전과 결승전을 제외한 나머지 경기는 모두 4일 동안 몰아서 진행됐습니다. 그리고 가장 문제가 됐던 경기는 3일차 경기입니다. 3일차 경기에서 T1은 제타 디비전을, 젠지는 팀 시크릿을 상대로 승리해서 패자조에서 생존하는 데 성공했습니다.
center
이 경기가 문제가 된 이유는 이 팀들이 모두 1일차에 경기를 치렀던 팀들이기 때문입니다. T1과 팀 시크릿은 1일차에 승리했고, 젠지와 제타 디비전은 패배했습니다. 그런데 승리한 T1과 팀 시크릿은 다음 날인 2일차에도 상암 아프리카 콜로세움에 와서 경기를 해야만 했습니다. 이동하고 대기하고 플레이오프라는 부담감 속에 경기하고 인터뷰까지, 지칠 수 밖에 없는 일정입니다. 그리고 패했던 팀들은 경기를 지켜본 뒤, 상대만 바꿔서 3일차에 경기를 했죠. 다시 말해 1일차에 이긴 팀은 3일 연속 경기를 하고, 진 팀은 휴식일을 부여 받은 채 경기에 나섰습니다. 승자 팀이 체력적으로 불리할 수 밖에 없었습니다.

더욱이 발로란트는 팀의 전술이 중요한 택티컬 FPS 장르의 게임입니다. 특정 맵에서 선수들이 어떻게 행동하는지를 분석하는 것은 중요하죠. 실제로 팀 시크릿은 전날 DRX를 상대로 경기했던 '어센트' 맵과 '헤이븐' 맵에서 젠지에게 패하며 탈락의 고배를 마셨습니다. 젠지가 팀 시크릿 대 DRX의 경기를 보지 않았다면 이기지 못했을 것이라고 말하고 싶은 것은 아닙니다. 다만 팀 시크릿 입장에서는 아쉬움이 남을 수 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보입니다.

다른 리그와 비교해봐도 아쉬움이 남습니다. 더블 엘리미네이션 방식에서 승자에게 어떤 베네핏을 부여할지는 가장 중요한 문제 중 하나입니다. 실제로 다른 어떤 리그에서도 플레이오프에서 이긴 팀이 진 팀보다 불리한 방식은 찾아 볼 수 없었습니다. 대표적으로 LCK에서도 VCT와 마찬가지로 10 개 팀 중 6 개의 팀으로 플레이오프를 진행했지만, 1라운드는 패배시 바로 탈락하는 방식이라 이런 문제가 발생하지 않았습니다. 또 최근 펼쳐진 국제 대회인 MSI에서도 패자는 패자끼리, 승자는 승자끼리 경기하면서 휴식일을 맞추려고 노력하는 모습이었습니다.

플레이오프 결과 T1이 4일 연속 경기라는 악조건 속에서도 젠지를 꺾어내면서 결국 도쿄 마스터즈 행 티켓과 최종 결승 진출전 티켓을 모두 거머쥐었습니다. 어떤 분들은 결국 불리하다던 T1이 경험치도 쌓고 진출도 했으니 잘된 것 아니냐고 말할지도 모르겠습니다. 그러나 문제가 있는 일정을 결과만 보고 용납한다면 이는 결국 경쟁의 공정함을 저버리는 일이 될 것입니다. 다음에는 모두가 납득할 수 있는 일정이 주어지길 기대합니다.

허탁 수습기자 (taylor@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데일리랭킹

1T1 9승 1패 +15(19-4)
2젠지 9승 1패 +14(18-4)
3한화생명 8승 2패 +11(16-5)
4KT 6승 4패 +4(14-10)
5광동 5승 4패 +1(11-10)
6DK 5승 5패 +1(12-11)
7피어엑스 3승 7패 -9(7-16)
8농심 2승 8패 -9(7-16)
9브리온 1승 8패 -14(3-17)
10디알엑스 1승 9패 -14(5-19)
1
2
3
4
5
6
7
8
9
10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