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VCT 퍼시픽] DRX, "패배를 경험 삼아 마스터스 좋은 성적 낼 것"

DRX.
DRX.
VCT 퍼시픽을 준우승으로 마친 DRX가 마스터스 도쿄에 대한 각오를 다졌다.

DRX가 28일 서울 중구 장충체육관에서 진행된 발로란트 챔피언스 투어 2023 퍼시픽 결승전에서 페이퍼 렉스(PRX)에게 2대3으로 패했다. 1, 2세트를 먼저 따내며 기세를 올렸던 DRX는 이어진 3, 4, 5세트를 내리 내주면서 역전패를 당했다. 경기 후 인터뷰에 나선 편선호 감독은 "한국에서 열리는 첫 VCT 퍼시픽 결승에서 패해 경기장에 찾아와 준 팬들에게 죄송하다"며 "경기가 늦어졌는데 승리로 마무리 짓지 못해서 너무 아쉽다"는 말로 경기를 마친 소감을 전했다.

2대0으로 이기다 역전패를 당했기에 DRX 입장에서는 더욱 아쉬움이 남을 수밖에 없는 경기였다. 편 감독은 밴픽을 함에 있어서 쉽지 않았음을 밝히기도 했다. 그는 "어제 T1전을 마무리하고 나서 PRX와의 경기를 준비했는데, 리그 시스템상 결승전 밴픽이 승자조 진출한 팀에게 너무 유리한 상황이었다"고 이야기했다.

그러면서 "반대로 저희가 승자조에서 올라왔으면 좋은 경기 보여줄 수 있었기 때문에 아쉽다"며 "'프랙처', '어센트'에서는 충분히 이길 수 있다고 생각했고, '펄'에서도 승리할 수 있다고 생각했는데 '펄'에서 마무리하지 못한 것이 아쉽다"면서 이날 경기 패인을 분석하기도 했다.

이날 DRX는 피스톨 라운드에서 상대적으로 PRX에게 밀리는 모습을 보였고, 이런 점으로 인해 계속해서 어려운 경기를 펼치기도 했다. 편 감독은 "정확히 피스톨 라운드 승률이 어떻게 되는지 모르겠지만, 리그 기간에는 상위권을 유지했던 것으로 안다"며 "결승에서 좋지 못했던 것은 아쉽다. 나름대로 준비는 했지만, 피스톨 라운드는 정말 가위, 바위, 보 싸움도 크다고 생각하고, 오늘은 여러 요인으로 인해 진것 같다"고 말했다.

PRX를 맞아 분전하는 모습을 보인 '마코' 김명관은 체력 싸움에서 아쉬움을 드러냈다. 전날 T1전의 여파가 이날도 영향을 미친 것 같다는 것이 그의 설명이다. 김명관은 "아무래도 어제 경기에서 5세트까지 가다 보니까 체력적으로 많이 힘들었던 것 같다"며 "1, 2세트까지는 분위기가 좋았는데 가면 갈수록 체력이 부족한 것을 느꼈다. 체력 싸움에서 진 것 같다"고 털어놨다.

편선호 감독은 VCT 퍼시픽을 마치면서 이번 리그가 높은 수준의 리그였던 것 같다는 소회를 밝히기도 했다. 이어서 "저희 팀 내부적으로는 풀리그를 처음 해봤다. 그런 상황에서 리그 기간이 길다 보니까 선수들이 힘들어했는데 잘 버텨줘서 고마움을 느낀다. 내년에 있을 리그에는 스케줄을 조정해서 선수들이 힘들지 않게 신경을 쓸 계획이다"고 설명했다.

결승전 패배로 준우승에 만족해야 했지만, DRX는 6월에 있을 마스터스 도쿄에서 다시 새로운 도전에 나선다. 편선호 감독은 "VCT 퍼시픽 리그 자체도 중요하지만, 마스터스 도쿄도 중요한 대회기 때문에 오늘의 패배를 경험 삼아 마스터스에서는 좋은 성적 낼 수 있도록 하겠다"는 각오를 다지며 인터뷰를 마쳤다.

강윤식 기자 (skywalker@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데일리랭킹

1젠지 11승0패 +21(22-1)
2한화생명 8승2패 +11(17-6)
3디플러스 7승3패 +6(15-9)
4광동 5승5패 +2(13-11)
5T1 5승5패 +1(13-12)
6KT 5승5패 0(12-12)
7BNK 5승6패 -5(10-15)
8농심 3승8패 -10(7-17)
9DRX 2승8패 -11(6-17)
10OK저축은행 1승10패 -15(6-21)
1
2
3
4
5
6
7
8
9
10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