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깔끔한 경기력 뽐낸 디플러스 기아, 광동 꺾고 3위 맹추격

center
디플러스 기아.
디플러스 기아가 깔끔한 경기력으로 광동 프릭스를 격파했다.

디플러스 기아가 28일 서울 종로구 그랑서울 LCK아레나에서 진행된 2023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 서머 2라운드서 광동을 2대0으로 제압했다. 라인전 단계에서부터 상대를 압도하는 모습을 보인 디플러스 기아의 압승이었다. 이후 한타투 단계에서도 한 수 위의 모습을 뽐냈고, 결국 깔끔한 승리를 완성했다.

디플러스 기아는 1세트 초반 강한 라인전 주도권을 쥔 광동을 상대로 침착한 경기를 이어갔다. 특히 바텀에서는 여러 번 위기를 넘기면서 광동을 더욱 조급하게 만들었다. 그리고 역으로 선취점까지 만들었다. 라인 관리를 하던 '안딜' 문관빈의 브라움을 날카로운 플레이와 함께 잡아냈다. 이후 균형을 무너트리며 또 하나의 킬을 추가했다.

기세를 잡은 디플러스 기아는 전투에서 광동을 압도했다. 특히 니코를 플레이한 '캐니언' 김건부가 모든 라인에서 영향력을 발휘하며 좋은 성장을 보여줬다. 결국 완벽하게 흐름을 잡은 디플러스 기아는 이후 이렇다 할 위기 없이 경기를 굳혀갔고, 마지막 전투에서도 압승을 거두고 가볍게 1세트를 가져갔다.

두 번째 세트에서도 디플러스 기아는 초반부터 흐름을 잡았다. 1세트와 같은 조합으로 맞붙은 바텀 라인전에서 문관빈의 브라움을 잡으며 선취점을 기록했다. 이어 탑에서도 이득을 봤다. 레넥톤을 플레이한 '칸나' 김창동이 '두두' 이동주의 크산테를 강하게 압박했고, 이에 더해 김건부가 릴리아로 갱킹까지 성공시키며 추가 킬을 기록하는 것에 성공했다.

기세를 탄 디플러스 기아는 탑과 미드에서 연달아 킬을 만들며 격차를 벌렸다. 이후 전령 둥지 근처 전투에서 손해를 보기도 했지만, 침착하게 상황을 수습하면서 경기의 흐름을 놓치지 않았다. 결국 경기를 서서히 굳혀갔고 바론까지 마무리하면서 승기를 잡았다. 버프와 함께 밀고 들어간 디플러스 기아는 상대의 수비 병력을 몰아내고 넥서스를 파괴하면서 경기를 마무리했다.

강윤식 기자 (skywalker@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데일리랭킹

1T1 9승 1패 +15(19-4)
2젠지 9승 1패 +14(18-4)
3한화생명 8승 2패 +11(16-5)
4KT 6승 4패 +4(14-10)
5광동 5승 4패 +1(11-10)
6DK 4승 5패 0(10-10)
7피어엑스 3승 7패 -9(7-16)
8농심 2승 8패 -9(7-16)
9디알엑스 1승 8패 -13(4-17)
10브리온 1승 8패 -14(3-17)
1
2
3
4
5
6
7
8
9
10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