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완벽한 다전제 판짜기' 유영진, 조일장 격파하고 ASL 4강行

사진=중계 화면 캡처.
사진=중계 화면 캡처.
유영진이 다전제 맞대결에서 조일장을 압도하고 4강에 올랐다.

유영진이 18일 서울 송파구 비타500 콜로세움에서 열린 ASL 시즌 16 8강 1경기서 조일장을 3대0으로 격파했다. 다전제 판짜기와 단단한 수비를 보이며 상대를 압도한 유영진의 완승이었다. 1세트서 날카로운 한 번의 타이밍으로 승리한 유영진은 2세트서 4드론을 막고 매치 포인트를 만들었다. 이어진 마지막 세트에서는 사이언스 베슬을 활용한 영리한 플레이로 승리, 4강 진출에 성공했다.

'폴리포이드'에서 열린 1세트서 유영진은 언덕 위에 더블을 가져가며 과감한 움직임을 보여줬다. 그러나 상대 드론 정찰에 노림수가 걸리면서 기분 나쁜 출발을 보였다. 이에 더해 배럭을 짓던 SCV 한 기까지 잃고 말았다. 연이어 다수 저글링의 본진 난입까지 허용하면서 빠르게 타이밍에 맞게 병력을 진출시키는 것에도 어려움을 겪었다. 그럼에도 침착하게 배럭 숫자를 늘리며 상대의 뮤탈리스크 공격을 방어해냈다.

상대의 뮤탈리스크 공격에도 차분하게 마린-메딕 숫자를 늘리며 조합을 꾸린 유영진은 서서히 진출 타이밍을 잡아갔다. 사이언스 베슬과 소수 탱크까지 조합해 공격에 나선 유영진은 적절하게 나온 조일장의 디파일러로 인해 공격에도 애를 먹었다. 그러나 순간적으로 생긴 조일장의 빈틈을 노려 상대 앞마당을 파괴하는 것에 성공했다. 결국 단 한 번 노린 날카로운 공격을 통해 상대 본진까지 입성하며 항복을 받아냈다.

두 번째 세트는 '네오 다크 오리진'에서 열렸던 이 2세트에서 유영진은 조일장의 4드론을 다리 근처에서 발견했다. 결국 저글링 본진 난입 직전에 서플라이 디포 두 동으로 입구를 완벽하게 틀어막는 것에 성공했다. 타이밍 좋게 마린까지 등장하면서 상대의 4드론 노림수를 완벽하게 막아냈고 빠르게 GG를 받아냈다.

'라 캄파넬라'에서 펼쳐진 3세트서 유영진은 2대0으로 앞선 만큼 배럭 이후 앞마당을 가져가면서 무난한 출발을 보였다. 이후 섬멀티를 가져가며 배를 불린 조일장의 뮤탈리스크 공격에 어려움을 겪기도 했다. 하지만 침착하게 병력을 모으며 한 방 기회를 노리며 상대 앞마당 근처까지 진격했다. 디파일러-럴커를 활용한 상대 드랍까지 무력화한 유영진은 기회를 잡았고, 다수의 베슬을 활용해 상대 멀티를 무너트리며 3대0으로 경기를 마무리했다.

강윤식 기자 (skywalker@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데일리랭킹

1젠지 11승0패 +21(22-1)
2한화생명 8승2패 +11(17-6)
3디플러스 7승3패 +6(15-9)
4광동 5승5패 +2(13-11)
5T1 5승5패 +1(13-12)
6KT 5승5패 0(12-12)
7BNK 5승6패 -5(10-15)
8농심 3승8패 -10(7-17)
9DRX 2승8패 -11(6-17)
10OK저축은행 1승10패 -15(6-21)
1
2
3
4
5
6
7
8
9
10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