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결전의 땅 밟은 '페이커' "반드시 금메달 딸 수 있도록 노력할 것"

center
사진=한국e스포츠협회 제공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에 참가하는 '페이커' 이상혁이 설욕을 다짐했다.

이상혁이 포함된 항저우 아시안게임 리그 오브 레전드 팀은 22일 오후 중국 항저우 샤오산 국제공항에 도착했다. 이상혁은 주장으로써 팀을 대표해 언론과의 인터뷰에 나섰다.

이상혁은 가장 먼저 팬들을 향한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평일임에도 이상혁과 리그 오브 레전드 팀의 팬들이 공항까지 나와 환영의 인사를 보냈다. 이상혁은 "많은 팬 분들이 나와주셔서 감사하다"면서 "중국에는 오랜만에 오는데, 그 때도 지금도 참 많은 팬들이 와주셔서 감사할 따름"이라는 진심 어린 인사를 전했다.

금메달을 목표로 하고 있는 리그 오브 레전드 팀. 이상혁은 자신감을 가지고 있었다. 이상혁은 "(대표팀) 선수들이 각기 다른 팀에서 소집돼서 처음에는 어려움이 있었다. 맞추다보니 다들 잘 어울리면서 경기력이 좋아지고 있다"면서 "다시 도전하는 아시안게임에서 팀원들과 힘을 합쳐서 꼭 승리하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e스포츠가 처음 정식종목으로 선정된 이번 항저우 아시안게임에서 이상혁은 대한민국 뿐 아니라 e스포츠라는 종목을 대표하는 스타기도 하다. 실제로 로이터에서 이 날 항저우 아시안게임을 대표하는 스타 중 한 명으로 이상혁을 꼽으며 'e스포츠계 마이클 조던'이라는 표현을 사용하기도 했다. 이상혁은 "많은 분들이 관심 가지시는 만큼 좋은 모습 보여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면서 "e스포츠가 정식종목이 된 것을 잘 모르시는 분들도 많다. 좋은 성적으로 이미지를 남긴다면 (e스포츠 전반에) 좋은 일이 될 것이다"라는 책임감 가득한 말 또한 남겼다.

프로게이머이기 때문에 국가대표 팀의 무게보다는 게임 그 자체에 집중하겠다는 자세를 밝힌 이상혁은 마지막으로 "이번 아시안게임, e스포츠 종목에서 금메달 꼭 딸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는 말로 인터뷰를 마무리 지었다.

허탁 기자 (taylor@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데일리랭킹

1젠지e스포츠 16승 1패 +27(32-5)
2T1 15승3패 +18(21-13)
3한화생명e스포츠 11승 6패 +11(25-14)
4디플러스 기아 11승 6패 +10(24-14)
5T1 9승 9패 0(21-21)
6리브 샌드박스 5승 12패 -12(13-25)
7디알엑스 5승 12패 -13(14-27)
8농심 레드포스 5승 13패 -17(13-30)
9광동 프릭스 4승 13패 -16(10-26)
10OK 브리온 4승 13패 -17(13-30)
1박재혁 Ruler 1,200
2이채환 Prince 1,200
3최우제 Zeus 1,100
4김하람 Aiming 1,000
5김건우 Zeka 900
6한왕호 Peanut 800
7정지훈 Chovy 800
8허수 ShowMaker 800
9김건부 Canyon 700
10김동범 Croco 7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