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기자석] 처음 도입된 스위스 스테이지, 변화는 옳았다

스위스 스테이지가 진행된 KBS 아레나.
스위스 스테이지가 진행된 KBS 아레나.
한국으로 돌아온 롤드컵이 첫 주차를 마쳤습니다. 이번 롤드컵에서 가장 큰 화제를 모은 것 중 하나는 새로 도입된 스위스 스테이지입니다. 스위스 스테이지로의 과감한 변화는 대회를 조금 더 흥미롭고 긴장감 넘치게 만들었습니다.

대회를 지켜보신 분들이라면 이제 누구나 아시겠지만, 스위스 스테이지는 기본적으로 승수가 같은 팀들끼리의 대결로 진행됩니다. 0승 0패에서 주어진 시드에 따라 대결을 펼친 16개 팀은, 총 8개의 1승 0패 팀과 8개의 0승 1패 팀으로 나눠집니다. 그리고 다시 추첨을 진행해 1승 0패 팀끼리, 또 0승 1패 팀끼리의 대진을 설정합니다. 이런 방식으로 먼저 3승을 거둔 팀은 녹아웃 스테이지로 진출하고, 3패를 거둔 팀은 그대로 탈락합니다. 경기 결과 징동과 젠지는 진출을 확정지었고, 팀 리퀴드와 BDS는 탈락했죠.

바뀐 스위스 스테이지의 가장 큰 장점은 역시 진출과 관계없는, 소위 버려지는 경기가 없다는 점입니다. 사실 지난 해까지의 롤드컵이 진행됐던 방식인 그룹 스테이지에서는 결과가 중요하지 않은 경기가 나올 수 밖에 없는 구조였습니다. 일찍부터 진출을 확정짓거나, 혹은 반대로 진출이 좌절된 팀의 경기는 지켜보는 의미가 크게 없었죠. 그러나 스위스 스테이지에선 버려지는 경기가 단 한 경기도 나오지 않습니다. 탈락이 결정되지 않은 한 어떤 팀도 진출의 가능성을 가지고 있기 때문이죠. 버려지는 경기가 없다보니 매 경기 팬들은 더 몰입해서 지켜보게 됩니다.

또 비슷한 성적의 팀들 간의 경기가 계속되기 때문에 경기 자체의 몰입도도 올라갑니다. 스위스 스테이지가 진행될수록 강팀은 강팀과, 상대적 약팀은 약팀과 맞붙기 때문에 수준차가 나는 경기가 과거에 비해 줄어들었습니다. 강팀 간의 경기가 자주 나오니 주목도도 오르고, 또 자연스럽게 경기 자체의 퀄리티가 올라갈 것이라 기대할 수 있었죠.

이런 장점들은 지표상으로도 입증됐습니다. e스포츠 시청 지표를 다루는 e스포츠 차트에 따르면 스위스 스테이지 이틀차인 10월 20일 경기는 전세계에서 무려 180만 명의 시청자가 지켜봤다고 합니다. 이외에도 T1과 팀 리퀴드의 경기, G2와 디플러스 기아의 경기, G2와 젠지의 경기 등은 모두 160만 명 이상의 시청자를 기록했습니다. 모두 지난해 그룹스테이지의 최고 시청자 기록인 139만 명보다 훨씬 높은 수치입니다.

물론 이번 스위스 스테이지에서 아쉬운 점도 없었던 것은 아닙니다. 특히 스위스 스테이지 2일차에서 펼쳐진 5번의 같은 리그 팀끼리의 대전은 롤드컵이라는 무대의 의미를 고려했을 때 약간은 아쉬웠습니다. 롤드컵이라는 무대에 팬들이 기대하는 것은 리그에서 많이 봤던 대전보다는 각 리그의 팀들이 서로 경쟁하면서 평소와 다른 경기를 펼치는 것이었으니까요. 기존 그룹스테이지 방식에선 나오지 않았던 같은 리그 팀 끼리의 대결이 스위스 스테이지가 진행되자 지나치게 많이 나온다는 느낌을 받을 수 밖에 없었습니다. 실제로 2일차에서 경기 내용적으로 가장 재밌었다는 평이 많은 경기는 타 리그 팀끼리 맞붙은 G2와 웨이보 게이밍의 경기였습니다. 롤드컵 일정 초반인 2일차나 3일차 경기까지만 시스템적으로 같은 리그 팀끼리의 대전을 막는다면 초반에 리그 간의 대결을 더 많이 펼치면서 팬들의 니즈를 만족시킬 수 있지 않을까라는 제안을 해봅니다.

또 하나의 문제점은 추첨방식입니다. 그룹 스테이지에 비해 스위스 스테이지는 훨씬 더 많은 추첨을 거칩니다. 매 라운드가 종료될 때마다 새로 다음 라운드의 상대를 뽑는 방식이니까요. 그러나 이번 스위스 스테이지의 추첨 방식은 스포츠적으로도, 엔터테이먼트적으로도 문제가 있었습니다. 스포츠적으로 가장 큰 문제는 투명하지 못했다는 점입니다. 이번 스위스 스테이지의 추첨은 복주머니로 진행됐습니다. 공을 넣고 섞은 뒤 뽑았던 과거 방식에 비해서 복주머니는 표시하거나 다른 장치를 추가하기 훨씬 쉬워보입니다. 또 섞는 과정 역시 생략된 채 방송하기 때문에 더욱 투명성에 문제가 있을 수 밖에 없습니다. 물론 조작이 있었을 것이라는 것은 아니지만, 의심조차 들 수 없도록 확실한 장치를 마련하는 것이 좋아보입니다.

엔터테이먼트적으로 보면, 추첨을 진행하는 사람이 심판보다는 과거의 레전드 선수들이었다면 더 좋았을 것이란 바람이 있습니다. 물론 대회가 진행되면서 이번에 추첨을 진행하신 심판 분께서도 하나의 아이콘이 되면서 새로운 재미를 줬다는 사실을 인정합니다. 그러나 롤드컵이라는 무대에서 관중들과 함께 진행하는 추첨인 만큼, 플레이-인에서 '마타' 조세형을 초빙했던 것처럼 레전드 선수들을 초빙해 그들과 함께 조추첨을 진행한다면 더 재밌는 추첨이 됐을 것이라고 봅니다. 또 관계자인 심판보다는 현역에서 물러난 선수들을 초빙해서 추첨을 진행하는 것이 투명성을 담보하는 것에도 더 나은 방식이었겠죠.

분명한 것은 몇 가지 아쉬웠던 점이 보였지만 그럼에도 이번 스위스 스테이지가 더 몰입감 넘치는 시스템이란 사실엔 대부분의 팬들이 동의한다는 점입니다. 이번 대회를 마친 뒤 성과는 점검하고 아쉬웠던 점은 개선해 더 발전된 방식의 스위스 스테이지를 내년에도 볼 수 있기를 희망합니다.

허탁 기자 (taylor@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슬라이드

데일리랭킹

1광동 1승0패 +2(2-0)
2BNK 1승0패 +1(2-1)
3디플러스 1승0패 +1(2-1)
4젠지 0승0패 0(0-0)
5T1 0승0패 0(0-0)
6디알엑스 0승0패 0(0-0)
7OK저축은행 0승0패 0(0-0)
8한화생명 0승1패 -1(1-2)
9농심 0승1패 -1(1-2)
10KT 0승1패 -2(0-2)
1
2
3
4
5
6
7
8
9
10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