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숱한 준우승 극복하고 월즈 파이널 MVP 된 '제우스'

center
사진=라이엇 게임즈.
T1의 '제우스' 최우제가 파이널 MVP에 선정됐다.

T1이 19일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23 LoL 월드 챔피언십 결승전에서 웨이보 게이밍을 3대0으로 격파했다. 이날 경기에서 T1은 모든 라인에서 WBG를 압도하며 말 그대로 '압승'을 거뒀다. 그리고 그중 단연 빛났던 선수는 최우제였다. 요네, 그웬, 아트록스를 플레이하며 '더샤이' 강승록을 압도한 최우제는 파이널 MVP 수상으로 그 활약을 인정받았다.

지난해 최우제는 디알엑스에게 패하며 첫 월즈 결승을 준우승으로 마무리한 바 있다. 그리고 당시 파이널 MVP는 최우제가 상대했던 '킹겐' 황성훈이 차지하기도 했다. 최우제 역시 이를 잊지 않았다. 그는 "작년 이 맘때 쯤엔 제 상대 맞라이너가 이 상을 받았는데, 그동안 많은 준우승을 겪으면서 이게 제 팔자인가 싶다가도 버티면서 여기까지 온 것 같다. 자랑스럽다"고 파이널 MVP 수상 소감을 전했다.

그러면서 그는 고마웠던 이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다. 그중에는 아시안게임을 함께 했던 '칸' 김동하 전력분석관, 서머 시즌 중반까지 T1을 지휘했던 '벵기' 배성웅 감독의 이름도 있었다. 최우제는 "가족, 친구, 아시안게임에서 도움 준 (김)동하 형, 팀원 모두 감사하다"며 "이 자리에는 없지만, '벵기' 배성웅 감독님과도 꼭 이 영광을 나누고 싶다"고 말했다.

올해 LCK 스프링, 서머, 미드 시즌 인비테이셔널(MSI), 월드 챔피언십을 포함해 아시안게임에도 참가하며 많은 일정을 소화했던 최우제. 그는 강행군을 버티게 해 준 원동력으로 팬들의 응원을 꼽았다. 최우제는 "올해 LoL을 너무 많이 한 것 같아서 힘들었는데, 팬들 응원 덕에 동기부여 잃지 않고 열심히 할 수 있었다. 앞으로도 열심히 하겠다"는 말과 함께 인터뷰를 마쳤다.

고척돔=강윤식 기자 (skywalker@dailyesports.com)

강윤식 기자 (skywalker@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데일리랭킹

1T1 9승 1패 +15(19-4)
2젠지 9승 1패 +14(18-4)
3한화생명 8승 2패 +11(16-5)
4KT 6승 4패 +4(14-10)
5광동 5승 4패 +1(11-10)
6DK 4승 5패 0(10-10)
7피어엑스 3승 7패 -9(7-16)
8농심 2승 8패 -9(7-16)
9디알엑스 1승 8패 -13(4-17)
10브리온 1승 8패 -14(3-17)
1
2
3
4
5
6
7
8
9
10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