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kt '손스타' 손승익 코치, "포기하지 않고 끝까지 잘해줘 고맙다"

center
kt 롤스터 챌린저스 '손스타' 손승익 코치.
kt 롤스터 챌린저스의 '손스타' 손승익 코치가 3연승에 성공한 선수들에게 고마운 마음을 보였다.

kt가 6일 서울 중구 WDG e스포츠 스튜디오에서 진행된 2024 LCK 챌린저스 리그 스프링 1라운드 경기서 디알엑스 챌린저스를 2 대 1로 제압하고 3연승에 성공했다. 3연패 후 3연승에 성공한 kt는 상위권 도약의 발판을 마련했다. kt 2군 코치를 맡고 있는 손승익 코치는 끝까지 포기하지 않은 선수들을 칭찬했다.

경기 후 데일리e스포츠와 만난 손승익 코치는 "3연승을 한 것도 모르고 있었다"고 웃으며 "3연승을 한 것보다는 경기마다 포기하지 않고 끝까지 잘해줘서 좋은 경기 결과 나온 것 같아서 그런 부분이 더 좋다"고 승리 소감을 전했다.

kt는 개막전 승리 후 3연패를 당하며 위기에 빠졌다. 그러나 빠르게 분위기를 수습하고 3연승에 성공하며 설 연휴를 맞게 됐다. 손 코치는 "게임할 때 유기적인 움직임이 필요한데, 그런 부분이 많이 부족한 것 같았다"고 문제를 진단했음을 밝혔다. 이어서 "그래서 그런 부분을 집중적으로 하나로 잘 뭉칠 수 있게 도움을 주려고 했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kt 연승 흐름에는 '지니' 유백진의 존재도 빼놓을 수 없다. 지난해 3군에서 뛴 유백진은 피어엑스 유스전에 처음으로 선발 출전했고, 팀의 연승을 함께했다. 손 코치는 "3군에서 있을 때도 대담하게 플레이하는 걸 잘했다. 좋은 경험이 되면 좋겠다고 생각해서 콜업했다"며 "아직 경험이 부족한 부분이 있긴 하지만, 차차 자기 무대라 생각하고 적응하면 더 잘할 것 같다. 조금만 더 지켜봐 주면 좋겠다"고 이야기했다.

연승은 물론 기쁘지만, 이날 경기에서 한 세트를 내주기도 했고, 승리한 세트에서도 불안한 모습을 노출했다. 손 코치는 "선수들이 경기를 하다가 잠시 생각이 끊길 때가 있다"며 "물론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해준 것은 고맙지만, 경기력이 흔들릴 때를 보면 그런 문제가 발생할 때가 잠깐씩 있다. 그런 점을 보완하려고 노력해야 할 것 같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손승익 코치는 자신들이 잘하는 것에 집중하면 어떤 상대도 개의치 않다는 자신감을 보이기도 했다. 그는 "선수들에게 상대방도 중요하진만, 우리가 잘하고 또 맞춰가면서 팀적으로 완성될 수 있도록 강조하고 있다"며 "그런 게 잘 될 수 있게 지도하고 있고, 선수들도 노력하고 있다. 그런 부분 잘 준비되면 어떤 상대가 오더라도 잘할 수 있을 것 같다"고 힘줘 말했다.

마지막으로 손승익 코치는 응원해 주는 팬들에게 설 인사와 함께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 그는 "먼저 설 연휴 새해 복 많이 받으시기를 바란다. 팬들이 응원을 많이 해줘서 항상 감사하다. 2군 선수들 경기도 보려고 한 번씩 와주시는 것도 감사하다"며 "저희도 조금 더 좋은 경기력으로 팬들에게 웃음 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는 말을 남기며 인터뷰를 마쳤다.

강윤식 기자 (skywalker@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데일리랭킹

1T1 9승 1패 +15(19-4)
2젠지 9승 1패 +14(18-4)
3한화생명 8승 2패 +11(16-5)
4KT 6승 4패 +4(14-10)
5광동 5승 4패 +1(11-10)
6DK 4승 5패 0(10-10)
7피어엑스 3승 7패 -9(7-16)
8농심 2승 8패 -9(7-16)
9디알엑스 1승 8패 -13(4-17)
10브리온 1승 8패 -14(3-17)
1
2
3
4
5
6
7
8
9
10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