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kt 강동훈 감독, "롤드컵 진출 위해 최선 다할 것"

kt 롤스터 강동훈 감독.
kt 롤스터 강동훈 감독.
kt 롤스터의 강동훈 감독이 월드 챔피언십(롤드컵) 진출에 대한 의지를 드러냈다.

지난 4일 서울 종로구 그랑서울 LCK아레나에서 2024 LCK 서머 개막 미디어데이가 열렸다. 이날 강동훈 감독은 kt를 대표해 원거리 딜러 '데프트' 김혁규와 함께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강 감독은 다가올 서머 시즌에 대한 목표, 지난 시즌 데뷔한 '퍼펙트' 이승민에 대한 생각 등을 밝혔다.

먼저 각오를 묻는 질문에 강 감독은 "최대한 열심히 잘해서 오랫동안 경기를 많이 할 수 있으면 좋을 것 같다"며 "최대한 오랫동안 좋은 경기력을 보여주는 데 집중할 생각이다. 롤드컵에 진출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보겠다"고 답했다.

지난 스프링 시즌을 앞두고 kt는 미드 '비디디' 곽보성을 제외하고 모든 포지션에서 멤버 변화를 겪었다. 베테랑 김혁규가 다시 복귀했고, 디알엑스에서 김혁규와 함께 롤드컵 우승을 경험한 서포터 '베릴' 조건희, 정글러 '표식' 홍창현 등을 영입했다. 그리고 탑은 신인 이승민으로 채웠다.

이승민은 스프링 내내 신인다운 패기 넘치는 경기력을 보여줬다. 반대로 신인이다 보니 나올 수 있는 부족함 역시 드러났던 것도 사실이다. 실제로 강동훈 감독은 스프링 당시 인터뷰에서 "무조건 기다려줄 것이란 어설픈 생각은 가지면 안 된다. 뼈저리게, 처절하게 느끼고 발전해야만 한다. 많은 이들의 응원을 받고 또 도움을 받더라도, 본인이 진짜 집중해야만 발전할 수 있다"는 말을 남기며 이승민을 향해 회초리를 들기도 했다.

서머 시즌 준비 과정 중 바라본 이승민에 대해 강 감독은 "계속 열심히 하고 있다. 본인이 어떤 게 부족하고, 어떻게 해야 할지를 아는 것이 중요하다. 그런데 그걸 하고 있는 선수다"라며 "그렇기 때문에 서머 때 더 발전할 수 있을 거라고 믿고 있다"는 말로 강한 믿음을 보였다.

그러면서 "'퍼펙트'도 '퍼펙트'인데 저는 오히려 베테랑이라고 할 수 있는 나머지 선수들도 똑같은 마음가짐을 가지면 좋겠다"며 "우리가 간절한 마음으로 똘똘 뭉친다면 확실히 반전된 좋은 경기력도 나올 수 있다고 생각한다. 그래서 다 같이 그런 마음을 갖는 데 집중할 생각을 가지고 있다"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강동훈 감독은 "서머는 정말 소중하고 간절하게 다 같이 헤쳐 나가겠다"며 "그래서 스프링보다 더 많은 경기를 오랫동안 하고 싶다. 그렇게 가을까지, 롤드컵까지 이어지면 좋겠다. 최선을 다하겠다"는 말을 남겼다.

강윤식 기자 (skywalker@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슬라이드

데일리랭킹

1젠지 3승0패 +6(6-0)
2광동 3승0패 +5(6-1)
3T1 2승1패 +2(4-2)
4DRX 2승1패 +2(5-3)
5한화생명 2승1패 +2(5-3)
6디플러스 2승1패 0(4-4)
7BNK 1승2패 -3(2-5)
8OK저축은행 0승3패 -4(2-6)
9KT 0승3패 -5(1-6)
10농심 0승3패 -5(1-6)
1
2
3
4
5
6
7
8
9
10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