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한화생명, '윌러' 앞세운 피어엑스 꺾고 CL 개막전 승리

한화생명e스포츠 챌린저스.
한화생명e스포츠 챌린저스.
한화생명e스포츠 챌린저스가 '윌러' 김정현을 앞세운 피어엑스 유스를 꺾고 LCK CL 개막전 승리를 챙겼다.

한화생명이 10일 서울 중구 대한극장 내 WDG e스포츠 스튜디오에서 진행된 2024 LCK 챌린저스 리그 개막전에서 피어엑스를 2 대 1로 제압했다. 개막전부터 3세트까지 가는 접전이 펼쳐졌다. 치열한 경기 양상 속에서 한타에서 힘을 발휘한 한화생명이 김정현을 중심으로 경기를 풀어간 피어엑스를 꺾고 시즌 첫 경기에서 웃었다.

1세트 초반 한화생명은 상대 정글러 김정현의 니달리에 고생하며 손해를 봤다. 하지만 중반 이후부터 조합의 강점을 살리기 시작했다. 특히 탑에서 스카너를 플레이하며 무난하게 라인전을 넘긴 '루스터' 신윤환이 활약했다. 이에 더해 '그리즐리' 조승훈이 마오카이로 힘을 보태며 변수를 지웠고, 결국 마지막 한타까지 압승을 거두며 첫 세트의 주인공이 됐다.

한화생명은 이후 맞은 2세트에서 상대 상체의 성장을 막지 못하며 동점을 허용했다. 그렇게 맞은 3세트에서는 세나-세라핀 조합을 앞세워 스몰더-라칸 조합의 상대 바텀 듀오를 압박했다. 그 과정에서 '그리즐리' 조승훈은 그레이브즈를 플레이하며 드래곤을 챙기는 데 성공했다.

바텀에서 주도권을 확실히 잡은 한화생명은 이를 중심으로 경기를 굴리려고 시도했다. 한화생명은 두 번째 공허 유충 싸움에서 잘 성장하던 바텀 듀오를 끌어올렸다. 그리고 세나-세라핀 힘을 앞세워 공허 유충 세 개를 챙겼고 전투에서도 승리했다. 드래곤을 가져가는 상대의 움직임을 저지하지는 못했지만, 라인을 밀면서 수세로 몰아넣었다.

기세를 탄 한화생명은 전령 전투에서도 이득을 보면서 먼저 미드 1차 포탑까지 파괴했다. 좋은 분위기 속에서 바텀에서 열린 한타에서도 승리했다. 이후 피어엑스의 저항에 좀처럼 골드 차이를 벌리지는 못했지만, 화염 드래곤 영혼을 완성했다. 드래곤 영혼을 만든 한화생명은 한타에서 힘을 발휘하기 시작했고, 연이은 전투에서 승리하며 개막전을 승리로 장식했다.

강윤식 기자 (skywalker@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슬라이드

데일리랭킹

1젠지 3승0패 +6(6-0)
2광동 3승0패 +5(6-1)
3T1 2승1패 +2(4-2)
4DRX 2승1패 +2(5-3)
5한화생명 2승1패 +2(5-3)
6디플러스 2승1패 0(4-4)
7BNK 1승2패 -3(2-5)
8OK저축은행 0승3패 -4(2-6)
9KT 0승3패 -5(1-6)
10농심 0승3패 -5(1-6)
1
2
3
4
5
6
7
8
9
10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