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하차니' 하승찬 감독, "'바이블' 오면서 선수들 더 끈끈해져"

디플러스 기아 챌린저스 '하차니' 하승찬 감독.
디플러스 기아 챌린저스 '하차니' 하승찬 감독.
디플러스 기아 챌린저스의 '하차니' 하승찬 감독이 플레잉 코치로 합류한 '바이블' 윤설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디플러스 기아가 10일 서울 중구 대한극장 내 WDG e스포츠 스튜디오에서 진행된 2024 LCK 챌린저스 리그 시즌 첫 경기에서 젠지 글로벌 아카데미를 2 대 0으로 제압했다. 경기 후 인터뷰에 나선 하승찬 감독은 "선수들이 너무 잘해줘서 고맙다. 많은 걸 준비하다 보니까 어려운 면도 많았는데, 선수들이 잘하니까 쉽게 이긴 것 같다"고 승리 소감을 전했다.

LCK CL은 이번 시즌 피어리스 드래프트가 도입됐다. 이에 대한 질문에 하 감독은 "생각보다 감독, 코치가 할 수 있는 게 많이 없더라. 챔피언을 전부 다 다룰 수 있는 것도 아니다 보니까, 거기에 따라서 선수들이 즉각적으로 반응해서 해야 할 때가 많다"며 "그래서 선수들끼리 이야기 많이 할 수 있게 하고 있다. 밴픽 설계가 많이 어려웠다"고 돌아봤다.

그러면서 하승찬 감독은 "지금이야 같은 패치로 연습을 오래 해서 그나마 괜찮은데, 패치가 조금만 달라져도 많이 힘들 것 같다"며 "저희는 또, LPL과 다르게 하드 피어리스인데 너무 어렵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디플러스 기아는 서머 시즌을 앞두고 스프링 시즌을 소화했던 '라헬' 조민성과 '루피' 김동현이 떠나고, '웨인' 황서현과 '모함' 정재훈을 새롭게 수혈했다. 이렇듯 멤버 변화를 겪었지만, 시즌 첫 경기부터 위력적인 모습을 보여줬다. 하 감독은 "굉장히 빠르게 융화됐다. 서로 빨리 친해졌다"며 "그걸 바탕으로 선수들끼리 이야기하는 시간도 늘렸다. 합이 빠르게 맞춰진 것 같다"고 이야기했다.

그러면서 이날 보여준 바텀 듀오의 경기력에 대해서도 만족감을 표했다. 하 감독은 "역시나 경험을 무시할 수 없더라"며 "연습 때도 상수의 모습을 보여줬다. 그래도 대회는 오랜만에 하는 거다 보니까 긴장 많이 할 줄 알았다. 그런데도 굉장히 잘해줬다"고 웃으며 말했다.

이번 서머를 앞두고 디플러스 기아는 은퇴를 선언했던 '바이블' 윤설을 플레잉 코치로 다시 영입하기도 했다. 하 감독은 윤설이 큰 힘이 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제가 진짜 많이 편해졌다. (윤)설이가 오면서 선수들 사이에 끈끈함도 생겼다"며 "설이가 없었으면 정말 힘들었을 텐데 많은 부분을 담당해 주면서 편하다"고 설명했다.

지난 스프링 준우승에 그쳤던 디플러스 기아. 하 감독은 서머 시즌 우승을 다짐했다. 그는 "이 일을 하면서 항상 느끼는 거지만, 우승밖에 남는 게 없는 것 같다. 열심히 해서 우승까지 노려보겠다"고 힘줘 말했다. 이어서 그는 "오늘 못 왔지만, 도와준 '한영' 코치, '웅' 코치, '성민' 코치에게 고맙다고 전하고 싶다"는 말을 남겼다.

강윤식 기자 (skywalker@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슬라이드

데일리랭킹

1젠지 3승0패 +6(6-0)
2광동 3승0패 +5(6-1)
3T1 2승1패 +2(4-2)
4DRX 2승1패 +2(5-3)
5한화생명 2승1패 +2(5-3)
6디플러스 2승1패 0(4-4)
7BNK 1승2패 -3(2-5)
8OK저축은행 0승3패 -4(2-6)
9KT 0승3패 -5(1-6)
10농심 0승3패 -5(1-6)
1
2
3
4
5
6
7
8
9
10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