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CL서 서머 맞은 '윌러' 김정현, "자신감 채우면서 하고 있어"

BNK 피어엑스 유스 '윌러' 김정현.
BNK 피어엑스 유스 '윌러' 김정현.
BNK 피어엑스 유스의 2연승을 이끈 '윌러' 김정현이 자신감을 채우고 있는 과정이라고 설명했다.

BNK가 25일 서울 중구 대한극장 내 WDG e스포츠 스튜디오에서 진행된 2024 LCK 챌린저스 리그 1라운드에서 T1 e스포츠 아카데미를 2 대 1로 꺾었다. T1의 전승을 끊은 피어엑스는 시즌 3승째를 기록했다. 경기 후 인터뷰에 나선 김정현은 "저희가 그동안 오프라인에서 승리가 없었다. 그런데 오늘 좋은 경기력 나오면서 승리하게 돼서 만족스럽다"고 승리 소감을 먼저 전했다.

그의 말처럼 피어엑스는 이날 이번 시즌 첫 오프라인 승리를 챙겼다. 김정현은 그동안 오프라인에서 승리하지 못했던 원인으로 경기장 적응 이슈를 꼽았다. 그는 "경기장에 적응하지 못했다고 보는 게 맞는 것 같다"며 "이제는 적응해서 다들 경기장 와서도 잘하는 것 같다"고 이야기했다.

김정현은 서머 시즌 직전 2군으로 센드 다운돼 경기를 치르고 있다. 그는 "사실 센드 다운되기 전에도 개인적으로 폼이 정체돼 있고, 오히려 떨어지고 있다고 생각했다. 그래서 변화가 필요하다고 느꼈다"며 "오히려 2군 와서 자신감 채우고 있다. 또, 여기에서는 제가 조금 더 주도적으로 하고 있다. 연습할 때도 팀원들이 잘 맞춰줘서 재밌게, 자신감 채워가면서 하고 있다"고 이야기했다.

그러면서 "제가 1군 경험이 제일 많은 편이기 때문에 전체적으로 조율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게임적으로도 베테랑으로서 팀원들 잘 이끌어줘야 한다"며 "그런데 또 욕심이 과하면 오히려 플레이 안 된다고 생각한다. 실제로 오프라인 와서 CL 첫 경기할 때도 그래서 많이 꼬였다고 생각한다. 그래서 이제는 욕심을 좀 놓고 팀원 믿고 이끌어 주는 역할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피어엑스는 전승을 달리던 kt를 잡은 후 전승을 달리던 또 다른 한 팀인 T1을 꺾고 2연승에 성공했다. 다음 상대는 마지막 남은 전승 팀인 디플러스 기아 챌린저스다. 김정현은 "디플러스 기아가 무패 중이기도 하고 경기력을 봐도 잘한다고 생각한다"면서도 "그에 맞게 잘 준비해서 경기하면 저희가 조금 더 잘한다고 생각한다. 저희만 집중하면 이길 수 있을 것 같다"고 자신감 있게 말했다.

마지막으로 김정현은 "개인 팬들의 경우에는 CL로 시작했는데도 열심히 응원해 줘서 감사하다"고 인사를 전했다. 이어서 그는 "또 팀적으로는 저희 피어엑스 유스 매력적이고 팀이다. 저돌적으로 할 테니까 자주 와서 재밌게 봐주시면 좋겠다. 항상 감사하다"는 말을 남기며 인터뷰를 마쳤다.

강윤식 기자 (skywalker@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슬라이드

데일리랭킹

1젠지 7승0패 +14(14-0)
2한화생명 6승2패 +7(13-6)
3디플러스 6승2패 +5(12-7)
4광동 5승3패 +5(12-7)
5T1 5승3패 +4(12-8)
6KT 4승4패 -1(9-10)
7DRX 2승6패 -7(6-13)
8농심 2승6패 -8(5-13)
9BNK 2승6패 -9(4-13)
10OK저축은행 0승8패 -12(4-16)
1
2
3
4
5
6
7
8
9
10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