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DRX 김목경 감독, "1세트 잘 마무리했더라면…"

DRX 김목경 감독.
DRX 김목경 감독.
DRX의 김목경 감독이 디플러스 기아전 1세트 패배에 대한 아쉬움을 숨기지 않았다.

DRX는 11일 서울 종로구 그랑서울 LCK아레나에서 진행된 2024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 서머 1라운드에서 디플러스 기아에 0 대 2로 패했다. 이날 패배로 2승 5패(-5)가 된 DRX는 8위로 내려갔다. 경기 후 인터뷰에 나선 김목경 감독은 "준비 기간이 길어서 많은 준비를 하고 왔는데, 좋은 결과를 내지 못해 아쉬움이 남는 경기다"라고 경기를 마친 소감을 전했다.

중위권 도약을 위해서 승리가 필요했던 DRX는 EWC로 인한 휴식기 후 첫 경기에서 쉽지 않은 상대인 디플러스 기아를 만나야 했다. 김 감독은 "워낙 기세도 좋고 잘하는 팀인 것도 맞는데, 어떻게 보면 저희가 더 잘하는 부분도 있고, 상대가 잘하는 부분을 어느 정도 억제하면 충분히 이길 수 있다는 생각으로 준비했다. 그런 거에 있어서 바이 픽이 중요했던 것 같다"고 준비 과정을 돌아보기도 했다.

이렇듯 긴 준비 기간 동안 디플러스 기아를 대비했던 DRX. 1세트의 경우에는 경기 중반까지 골드에서 앞서가며 좋은 모습을 보여주기도 했지만, 결국 역전패했다. 역전패의 여파인지 이어진 두 번째 세트에서는 초반부터 상대에게 주도권을 내주면서 허무하게 경기를 내줬다. 김 감독 또한 1세트 패배에 아쉬움을 드러냈다.

그는 "1세트 때 완벽한 운영을 통해 마무리까지 잘했다면 아마 2세트도 편안하게 가고 2 대 0 승리까지도 가능했을 거로 생각한다. 그런데 유리했을 때 소극적이고 완벽한 운영을 하지 못하고 패한 게 2세트까지 이어진 것 같다"며 "또, 레타나 글라스크 같은 픽은 요즘 잘 나오지 않는 픽이라 상대를 잘 못하고 왔는데, 그 부분에 대한 것도 컸다"고 패인을 분석했다.

디플러스 기아전 패배로 시즌 5패째를 기록한 DRX. 다음 상대는 이번 시즌 좋은 기세를 보여주고 있는 광동 프릭스다. 김목경 감독은 "이번 주차 준비를 길게 한 만큼 광동전도 나름 잘돼 있다고 생각한다"며 "광동전 만큼은 연습 때 준비한 걸 팬들에게 온전히 전달하고 좋은 결과 낼 수 있도록 잘 준비하겠다"는 말을 남기며 인터뷰를 마쳤다.

강윤식 기자 (skywalker@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데일리랭킹

1젠지 11승0패 +21(22-1)
2한화생명 8승2패 +11(17-6)
3디플러스 7승3패 +6(15-9)
4광동 5승5패 +2(13-11)
5T1 5승5패 +1(13-12)
6KT 5승5패 0(12-12)
7BNK 5승6패 -5(10-15)
8농심 3승8패 -10(7-17)
9DRX 2승8패 -11(6-17)
10OK저축은행 1승10패 -15(6-21)
1
2
3
4
5
6
7
8
9
10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