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GSL GT] SK텔레콤 어윤수 "주성욱과 4강 힘든 승부"

center
'분노모드'를 발동한 SK텔레콤 T1 어윤수가 가장 마지막으로 GSL 글로벌 챔피언십 4강에 진출했다. 어윤수는 이날 벌어진 8강 승자전에서 요이 강초원에게 패했지만 최종전에서 진에어 그린윙스 조성주에 2대1로 역전승을 거두고 4강에 올랐다. 어윤수는 내일 벌어지는 4강전에서 KT 롤스터 주성욱과 경기를 치른다.

Q GSL 글로벌 토너먼트 4강에 올라간 소감을 말해달라.
A 쉬울 것으로 예상했는데 체력적으로 정말 힘들었다. 그래도 진출해서 다행이다.

Q 해설자들은 '분노모드'라고 하던데 본인 생각은 어떤지 궁금하다.
A 예리한 것 같다.(웃음) 첫 경기와 승자전을 대충했는데 패하니까 열받았다. 이후 승리하기 위해 자세도 바꾸고 열심히 했다.

Q 승자전에서는 강초원의 수비를 넘지 못했다.
A 1세트는 못 이기는 상황이었다. 최선을 다했지만 어쩔 수 없었다. 2세트는 강초원의 심리를 이용해서 손쉽게 승리했다. 3세트는 상대 빌드를 빨리 파악했지만 병력을 많이 생산하는 실수를 범했다. 상대 빌드를 일찍 알게된 것이 역효과가 났다.

Q 조성주와의 최종전 1세트에서는 벙커링을 당했다.
A (조)성주가 사신 견제 아니면 11-11 전진 병영을 할 것 같았다. 앞마당 확장기지를 가져갈지 아니면 산란못을 먼저 건설할지 고민했다. 심리전에서 패했다.

Q '알터짐요새'에서 벌어진 2세트에서 대부분 테란 선수들이 확장을 가져가는데 조성주는 병영을 먼저 건설했다. 예상했는지.
A 정찰이 오지 않아서 많이 불안했다. 그래서 병력을 많이 생산했다. 병영 중심이 될 거라고 예상했고 그대로 맞아 떨어졌다.

Q 4강 상대가 KT 주성욱이다.
A 사실 (원)이삭이와 하고 싶었는데 주성욱과 만나게 됐다. 힘든 승부가 될 것 같다. GSL 코드S 결승전에서 아쉽게 패했다. 이번에는 실수하지 않고 제대로 하면 승리할 수 있을 것 같다.

Q 만약 승리한다면 스코어는 어느 정도 예상하나.
A 풀 세트까지 갈 것 같다.

Q 내일은 4강부터 결승까지 치러야 하는 상황인데 체력적으로 문제없나.
A 사실 오늘 경기도 힘들었다. 최근 프로리그 때문에 쉬지 못하고 연습하고 있다. 그러기 때문에 내일 경기는 오늘보다 더 체력적으로 힘들 것 같다.

Q 하고 싶은 말을 해달라.
A 내일의 경기를 준비하기 위해 휴식을 취하고 싶다.(웃음)


[데일리e스포츠 김용우 기자 kenzi@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데일리랭킹

1그리핀 5승1패 8(11-3)
2샌드박스 4승1패 4(8-4)
3킹존 4승2패 5(10-5)
4담원 4승2패 1(9-8)
5아프리카 3승2패 2(8-6)
6담원 3승2패 1(7-6)
7kt 2승3패 -2(5-7)
8한화생명 2승4패 -3(5-8)
9SKT 1승5패 -6(5-11)
10진에어 6패 -10(2-12)
1이진혁 아프리카 500
2박우태 샌드박스 400
3김광희 킹존 400
4박도현 그리핀 400
5문우찬 킹존 300
6장하권 담원 300
7박재혁 젠지 300
8정지훈 그리핀 200
9김동하 SK텔레콤 200
10황성훈 kt 2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