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롤챔스 준PO] '유칼' 손우현 "동빈이 형 우승시키겠다"

center
kt 롤스터의 대형 신인은 플레이오프 1라운드라는 무게감 있는 경기에서도 주눅들지 않았다. '유칼' 손우현은 한층 더 성장한 모습으로 승리를 차지했다.

손우현은 4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OGN e스타디움에서 열린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이하 롤챔스) 2018 스프링 플레이오프 1라운드에서 SK텔레콤 T1을 상대로 아지르, 탈리야, 스웨인을 다채롭게 사용해 3대1 승리를 견인했다.

이날 kt는 손우현과 정글러 '스코어' 고동빈의 찰떡 호흡으로 정글, 미드 싸움의 주도권을 가져갔다. 놀라운 점은 미드 교전과 관련한 콜을 손우현이 하고 있다는 것. 손우현은 신인인 자신의 콜에 믿음을 주기 위해 연습 경기에서 부단히 노력했다고 전했다. 손우현의 비범함이 드러나는 대목이었다.

손우현의 목표는 '스코어' 고동빈에게 우승 트로피를 안겨주는 것이다. 뚜렷한 목표를 지닌 손우현은 "우리는 우승할 팀"이라며 "아프리카 프릭스도 쉽게 꺾고 올라가겠다"는 각오를 함께 전했다.

다음은 손우현과의 일문일답.

Q SK텔레콤을 꺾고 플레이오프 2라운드에 진출했다. 승리한 소감은.
A 오래전부터 SK텔레콤을 꺾고 올라가는 것이 목표였다. 꿈을 이뤄서 기쁘다.

Q '페이커' 이상혁과 맞붙었다. 긴장되진 않았나.
A 긴장되진 않았다. 승패와 상관없이 내가 하고 싶은 것을 하면서 게임하자는 생각이었다. 후회없는 경기를 치르자는 각오로 왔다.

Q 올라프, 스카너를 중심으로 밴픽을 짜는 등 정글과 미드 싸움에 중점을 둔 전략이 돋보였다.
A 정글과 미드 싸움에서 이기면 게임이 쉽게 풀릴 것이라 생각했다. 실제로 잘 통했다. 우리가 미드 교전에서 이길 수 있다는 확신을 갖고 플레이해서 이득 보는 상황이 나온 것 같다.

Q 콜 플레이가 굉장히 좋았다. 누가 주도하는 것인가.
A 미드에서 싸우는 콜은 90% 이상 내가 한다. '이렇게 딜 교환을 해놓을 테니 봐 달라'는 식이다. 아무래도 신인이다보니 콜에 확신을 심어주기 위해 노력했다. 연습 과정에서 믿음을 심어주고자 최선을 다 했다.

Q MVP를 '스코어' 고동빈이 독차지했다. 아쉽진 않았나.
A MVP에 대한 욕심은 있다. 남은 경기에서 받겠다.

Q 특히나 아쉬웠던 세트가 있다면.
A 아지르를 했던 2세트는 내가 받을만 했던 것 같다.

Q 처음으로 치른 다전제였다. 정규 시즌과 다른 점이 있다면.
A 많이 달랐다. 체력적으로도 힘들었고, 밴픽이 그 때 그 때 달라질 수 있어서 어려웠다.

Q 우승을 하려면 아프리카 프릭스의 '쿠로' 이서행과 킹존 드래곤X의 '비디디' 곽보성을 꺾어야 한다. 각오를 들려달라..
A 무조건 이겨서 (고)동빈이형을 우승시키겠다. 성불시켜야 한다.

Q 각오와 마지막으로 하고싶은 말은.
A 아프리카는 분명 강한 상대지만 우리는 우승을 할 팀이다. 쉽게 꺾고 올라가겠다.


마포=이윤지 기자 (ingji@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데일리랭킹

1kt 13승5패 15(29-14)
2그리핀 13승5패 15(28-13)
3킹존 13승5패 13(28-15)
4젠지 13승5패 12(28-16)
5아프리카 10승8패 6(26-20)
6한화생명 10승8패 4(25-21)
7SK텔레콤 8승10패 -4(20-24)
8진에어 4승14패 -17(14-31)
9MVP 4승14패 -19(11-30)
10bbq 2승16패 -25(9-34)
1김동하 킹존 1100
2김태훈 한화생명 900
3박도현 그리핀 900
4이서행 아프리카 900
5곽보성 킹존 900
6손우현 kt 800
7윤성환 한화생명 800
8송용준 젠지 700
9고동빈 kt 700
10송경호 kt 700
1킹존 90 40
2아프리카 70 70
3kt 50 -
4SK텔레콤 30 -
5젠지 10 20
6한화생명 - -
7진에어 - -
8bbq - -
9MVP - -
10그리핀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