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오버워치 리그] 최고의 라이벌 밴쿠버-샌프란시스코, 그랜드 파이널 격돌

center
그랜드 파이널에서 격돌하는 샌프란시스코 쇼크(왼쪽)와 밴쿠버 타이탄즈(사진=블리자드 엔터테인먼트 제공).
오버워치 리그 시즌2 최고의 라이벌인 밴쿠버 타이탄즈와 샌프란시스코 쇼크가 그랜드 파이널에서 격돌한다.

샌프란시스코는 16일 미국 로스앤젤레스에 위치한 블리자드 아레나에서 열린 오버워치 리그 시즌 플레이오프 최종전 경기에서 뉴욕 엑셀시어를 4대0으로 완파하며 그랜드 파이널에 진출했다. 샌프란시스코는 애틀랜타 레인에 풀세트 경기 끝에 패하며 패자조로 내려갔지만 이후 네 경기를 내리 4대0으로 가져가며 그랜드 파이널행 티켓을 따냈다.

밴쿠버는 지난 14일 뉴욕과의 승자조 결승전 경기에서 풀세트 접전 끝에 승리를 거두며 가장 먼저 그랜드 파이널에 이름을 올렸다. 정규시즌 1위의 성적으로 플레이오프 톱시드를 받은 밴쿠버는 서울 다이너스티와 LA 글래디에이터즈, 뉴욕을 차례로 꺾으며 톱시드의 위엄을 보여줬다. 어느 팀보다 성공적인 데뷔 시즌을 치르고 있는 밴쿠버는 이제 로열로더까지 단 한 번의 승리만을 남겨뒀다.

두 팀은 이번 시즌 숙명의 라이벌이라 불려도 손색이 없다. 이미 스테이지1,2 두 번의 결승전을 치른 바 있는 밴쿠버와 샌프란시스코는 2019년 리그의 대미를 장식할 그랜드 파이널 역시 자신들의 맞대결 무대로 만들었다.

지난 스테이지 결승전에서 밴쿠버와 샌프란시스코는 사이좋게 한 번씩 우승을 가져갔다. 스테이지1 결승전에서 밴쿠버가 풀세트 경기 끝에 4대3 신승을 거두며 무패우승의 위업을 달성했다. 샌프란시스코는 스테이지2 결승에서 4대2로 지난 패배를 설욕하며 창단 첫 스테이지 우승을 차지했다. 정규시즌에도 양 팀은 1승씩을 나눠가지며 매치 전적 2대2, 세트 전적 11대11의 팽팽한 상대 전적을 기록했다.

center
◆오버워치 리그 시즌2 밴쿠버 타이탄즈와 샌프란시스코 쇼크의 상대 전적.

대망의 결승전은 한국시간으로 30일 오전 4시 미국 펜실베니아주 필라델피아 웰스 파고 센터에서 개최된다. 시즌2 팽팽했던 라이벌 관계의 무게 추를 무너뜨리고 자신들의 첫 그랜드 파이널 우승컵을 들어 올릴 팀이 누가 될 것인지 그 귀추가 주목된다.

김현유 기자 hyou0611@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슬라이드

데일리랭킹

1그리핀 13승5패 16(29-13)
2담원 13승5패 12(28-16)
3샌드박스 12승6패 9(27-18)
4SK텔레콤 11승7패 9(26-17)
5아프리카 11승7패 6(26-20)
6젠지 10승8패 4(24-20)
7킹존 9승9패 0(23-23)
8kt 6승12패 -12(16-28)
9한화생명 5승13패 -12(15-27)
10진에어 18패 -32(4-36)
1김건부 담원 1000
2박우태 샌드박스 900
3김장겸 샌드박스 800
4허수 담원 800
5김광희 킹존 700
6박도현 그리핀 700
7김기인 아프리카 700
8곽보성 kt 600
9이진혁 아프리카 600
10김동하 SKT 6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