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맨시티 선발전] SUV, 패기로 블레스 상승세 잠재워! PO 진출!

center
◆맨시티 피파온라인4 팀 선발전 본선 준플레이오프
▶블레스 2대3 SUV
1세트 신동민 0대1 하동진
2세트 간재인 3대1 하동진
3세트 간재인 2대3 박기홍
4세트 오정훈 0대0 박기홍 (승부차기 5대4)
5세트 오정훈 1대4 이동준

젊은 팀으로 불렸던 SUV가 패기를 앞세워 블레스를 꺾고 플레이오프 진출에 성공했다.

SUV는 19일 서울 서초구 서초동에 위치한 넥슨 아레나에서 펼쳐진 피파온라인 4의 공식 e스포츠팀을 선발하는 맨시티 피파 온라인 팀 선발전 본선 준플레이오프전에서 하동진, 박기홍, 이동준이 고르게 승을 거두며 블레스를 제압했다.

예선을 4위로 통과해 기다리고 있었던 SUV는 하동진이 선봉으로 나섰고 블레스는 뉴클리어와의 경기에서 선봉으로 나섰던 신동민이 출전했다. 경기를 빨리 끝내겠다는 의지를 밝힌 하동진은 전반전 내내 파상공세를 펼쳤고 4번 이상의 슛팅 찬스를 잡았지만 골로 연결시키지 못하며 아쉬움을 삼켜야 했다.

파상공세를 펼친 하동진은 더브라위너의 저돌적인 돌파로 결국 전반전 휘슬이 울리기 바로 직전 골을 성공시켰다. 이후에도 하동진은 공격을 멈추지 않았고 신동민의 골문을 계속 두드렸다. 추가 골을 넣지는 못했지만 상대가 공격할 틈을 주지 않고 몰아치면서 1킬에 성공했다.

블레스는 두번째 주자로 간재인을 내보냈다. 하동진의 파상공세에 기가 눌릴 법도 했지만 긴재인은 페르난지뉴의 그림같은 중거리슛을 성공시키면서 초반에 앞서가기 시작했다.

선제골을 허용했지만 하동진의 공격성은 위축되지 않았다. 코너킥을 통해 비에이라가 헤딩슛을 성공시키며 순식간에 동점을 만들었다. 그러나 간재인도 기에 눌리지 않고 또다시 페르난지뉴의 중거리슛을 성공시키며 2대1로 앞서가기 시작했다. 후반전 파울러가 세번째 골을 성공시키며 SUV 두번째 주자를 불러 들였다.

SUV 박기홍은 전반 20분경 자네로 선제골을 성공시키며 전혀 긴장하지 않고 있다는 것을 증명했다. 그러나 이미 손이 풀린 간재인은 아구에로의 역습으로 곧바로 동점을 만들면서 저력을 과시했다.

후반전 간재인은 수비에 이은 역습으로 또다시 추가 골을 만들었지만 후반 막판 실수로 박기홍에게 골을 허용하면서 동점이 됐다. 기세를 올린 박기홍은 또다시 더브라위너로 추가 골을 성공시키며 3대2로 역전에 성공했다.

결국 블레스는 대장 오정훈이 출전했다. 자신감에 찬 박기홍과 침착한 오정훈의 경기는 쉽게 승부가 나지 않았다. 연장전까지 가는 치열한 접전이 펼쳐졌지만 골은 한 골도 나지 않았고 결국 두 선수는 승부차기에 돌입했다. 승부차기에서 오정훈은 상대의 네번째 키커 골을 막아내면서 5대4로 승부를 마무리 지었다.

SUV 마지막 주자로 나선 이동준은 이미 세 경기나 치러 여유로운 오정훈과는 다르게 긴장한 모습을 보였다. 결국 전반전 오정훈은 심리전을 활용해 패스하는 척 마레즈의 왼발로 골을 성공시키며 기선을 제압했다.

그러나 이동준의 패기가 살아나면서 상황은 완전히 역전됐다. 이동준은 1대1로 심리적인 안정감을 되찾아 곧바로 엄청난 공격을 선보이며 네 골을 몰아쳤고 결국 승리를 거머 쥐었다.

이소라 기자 (sora@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골프/연예

데일리랭킹

1그리핀 13승5패 16(29-13)
2담원 13승5패 12(28-16)
3샌드박스 12승6패 9(27-18)
4SK텔레콤 11승7패 9(26-17)
5아프리카 11승7패 6(26-20)
6젠지 10승8패 4(24-20)
7킹존 9승9패 0(23-23)
8kt 6승12패 -12(16-28)
9한화생명 5승13패 -12(15-27)
10진에어 18패 -32(4-36)
1김건부 담원 1000
2박우태 샌드박스 900
3김장겸 샌드박스 800
4허수 담원 800
5김광희 킹존 700
6박도현 그리핀 700
7김기인 아프리카 700
8곽보성 kt 600
9이진혁 아프리카 600
10김동하 SKT 6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