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로열로더스] 다음달반오십 최재원 "대회 계기로 PVP의 재미 알게 됐으면"

center
다음달반오십의 '더블유미르' 최재원.
"이번 대회를 계기로 사람들이 PVP의 재미를 알고 많이 했으면 좋겠다."

다음달반오십은 29일 서울 마포구 에스플렉스센터에서 펼쳐진 로스트아크 로열로더스 16강 B조 듀얼토너먼트 승자전 경기에서 손절장인에 2대0 승리를 거두며 8강에 진출했다. 팀의 승리를 견인하며 MVP를 수상한 '더블유미르' 최재원은 "이런 대회가 열려서 PVP 이용자로서 정말 기쁘다"며 많은 사람들이 PVP의 재미를 알고 했으면 한다는 바람을 전했다.

다음은 최재원과의 일문일답

Q 8강에 진출한 소감은.
A 많이 기쁘기도 하고 걱정이 아예 없어진 것 같다. 나중에 더 잘할 수 있을 것 같다.

Q 로스트아크 첫 대회를 치렀는데.
A 솔직히 로스트아크 PVP에 사람들이 관심이 없는데 이번 대회를 계기로 사람들이 PVP의 재미를 알고 많이 했으면 좋겠다. 이런 대회가 열려서 PVP 이용자로서 정말 기쁘다.

Q MVP 수상한 비결은 무엇인가.
A 나 혼자 여러 명을 상대하는 구도가 많이 나왔다. 혼자서 판을 깔아주고 팀원들이 활약할 수 있도록 전술을 준비했다.

Q 죽음의 조에서 살아남기 위해 어떤 준비를 했나.
A B조 선수들과 연습 경기를 많이 했다. 연습 경기에서 거의 져본 적이 없어서 무조건 올라갈 거라 생각하고 걱정 없이 했던 것 같다.

Q 다른 팀은 잘 쓰지 않는 배틀마스터를 사용했다.
A 배틀마스터란 직업이 절대 나쁘지 않다고 생각한다. 팀적으로 할 수 있는 것도 많고 혼자서 뭔가를 할 수 있는 상황도 많아서 여러 면에서 좋다. 처음에는 다른 거 하라고 시키기도 했고 걱정된다고도 했는데 '쁘룡' 전영준 수가 이거밖에 못해서 시켰다(웃음). 하다 보니 진짜 잘한다는 생각이 들어서 믿게 됐다.

Q 8강에 임하는 각오는.
A 결승까지는 무조건 갈 거라고 생각한다. 우리와 만나는 팀들은 긴장 많이 했으면 좋겠다.

김현유 기자 hyou0611@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골프/연예

데일리랭킹

1DRX 5승 7(10-3)
2담원 5승1패 9(11-2)
3젠지 4승2패 3(9-6)
4T1 4승2패 3(9-6)
5아프리카 3승2패 2(7-5)
6다이나믹스 3승3패 1(8-7)
7kt 2승3패 -1(5-6)
8설해원 1승4패 -6(3-9)
9샌드박스 1승5패 -8(3-11)
10한화생명 6패 -10(2-12)
1곽보성 젠지 500
2조건희 담원 500
3이재원 다이나믹스 400
4진성준 아프리카 400
5김창동 T1 400
6김혁규 DRX 300
7류민석 DRX 300
8허수 담원 300
9이상혁 T1 200
10이성혁 다이나믹스 200
1T1 90 -
2젠지 70 -
3DRX 50 -
4담원 30 -
5kt 10 -
6한화생명 - -
7다이나믹스 - -
8아프리카 - -
9kt - -
10설해원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