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김광현, "너무 자만하지 않으려고 스스로 억제하고 있다"

center
김광현이 27일 마이애미 말린스와의 시범경기에서 선발로 나서 2이닝을 퍼펙트로 막은 뒤 취재진들과 인터뷰를 하고 있다.<사진 플로리다 연합뉴스>
"선발로 나가서 더 긴장됐다. 선발로 나간 덕분에 야디에르 몰리나와 합을 맞췄다. 중요한 경험이 됐다. 사람들이 왜 몰리나를 칭찬하는지 알겠다."

김광현이 시범경기 첫 선발등판을 마치고 난 뒤의 소감이다.

김광현은 27일(한국시간) 로저 딘 스타디움에서 열린 마이애미 말린스와의 시범경기에 선발로 나서 2이닝 3탈삼진 무실점을 기록했다. 2게임 연속 무실점이다.

김광현은 경기를 마친 뒤 "선발 투수로 루틴에 맞춰 준비했다. 지난 경기보다는 더 긴장한 거 같다. 선발을 준비하는 경험이 됐다. 다음 경기도 잘할 수 있을 거 같다"고 말했다.

특히 김광현은 세인트루이스의 주전 포수 몰리나에 대해 "왜 몰리나를 칭찬하는지 알겠다"며 그의 노련미를 높이 평가했다. 몰리나와 등판전에 사인에 대해 서로 이야기를 나누었다는 김광현은 "몰리나가 폼이 무너지는 것에 대해 얘기해도 되느냐고 묻길래 얼마든지 하라고 했다"며 둘 사이 있었던 대화를 소개하기도 했다.

김광현은 "초구 2구가 안좋았다. 1회에 안 좋은 것이 고질적인 문제였는데, 오늘도 초구 2구가 볼이 들어갔다. 그때 당황하지 않고 억눌러주며 편하게 만들어주는 것을 봤다. 그 모습을 보고 3구부터 안정을 찾았다. 구질 선택같은 것을 내가 신뢰할 수 있겠다는 생각을 했다"고 말했다.

"몰리나는 변화구를 던질 때 구속 변화를 준 것이 인상깊었다고 얘기했다"는 김광현은 "선발 투수답게 힘을 조절하고 강약조절을 하는 모습을 보여줘야겠다고 생각했다. 슬라이더, 커브 한 개지만 빠르게 던지고 천천히 던지는 데 컨트롤이 무너지지는 않았던 거 같다"고 덧붙였다.

김광현은 "다들 칭찬을 해주시는데 내가 너무 자만하지 않으려고 스스로 억제하고 누르고 있다. 아직 시범경기가 많이 남았는데 앞으로가 중요하다. 한 달 동안 관리 잘하고 부상없이 시범경기를 마쳤으면 좋겠다"는 말로 인터뷰를 마쳤다.

[정자건 마니아리포트 기자/news@maniareport.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골프/연예

데일리랭킹

1T1 12승2패 16(26-20)
2T1 12승3패 17(26-9)
3드래곤X 11승4패 13(25-12)
4kt 8승7패 -1(19-20)
5담원 7승7패 1(17-16)
6아프리카 6승8패 -5(16-21)
7APK 5승9패 -7(12-19)
8샌드박스 5승10패 -7(15-22)
9한화생명 4승10패 -11(11-22)
10그리핀 2승12패 -16(10-26)
1정지훈 드래곤X 1000
2김하람 kt 900
3김태민 젠지 800
4이상혁 T1 800
5곽보성 젠지 800
6장하권 담원 700
7이우진 APK 600
8박진성 T1 500
9류민석 드래곤X 500
10이상호 T1 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