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LCK] '엄티' 엄성현 "장수하는 프로게이머 되고 싶다"

center
프레딧 브리온 '엄티' 엄성현.
프레딧 브리온은 21일 열린 2021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이하 LCK) 스프링 2주 2일차 2경기에서 담원 기아를 상대로 2대0 대승을 거두며 반전 드라마를 써냈다. '엄티' 엄성현은 담원 '캐니언' 김건부가 캐리하지 못하도록 방해하는 동시에 상대 중앙 지역을 공략해 프레딧의 시즌 첫 승 달성에 크게 기여했다.

다음은 엄성현과의 일문일답.

Q 세 경기만에 시즌 첫 승이다. 경기를 이긴 소감은.
A 기분이 얼떨떨하다. 오늘 이긴 것에 대해 아직도 믿겨지지 않는다. 팀원들과 감독님, 코치님에게 정말 감사함을 느낀다.

Q 1세트 승리 후에 어떤 이야기가 나왔나.
A 서로 큰 실수 하지 않고 잘했다고 격려했다. 다만 우리가 이길거라는 생각을 하기보다는 다음 세트에서도 편안하게 마음 먹은 채로 게임하자고 마음 먹었다. 져도 되지만 우리가 보여줄 수 있는 것을 모두 보여주자고 했다.

Q 평소 선수들과의 친하게 지내는지.
A '라바' 김태훈과는 고등학생 때부터 알던 사이다. 현재 같은 방을 쓰고 있고 굉장히 친하다. '호야' 윤용호는 내성적인 동시에 톱 라이너 같은 특유의 기질도 가지고 있다. '헤나' 박중환과 '딜라이트' 유환중과도 친하게 잘 지낸다. 특히 유환중은 분위기 메이커라고도 할 수 있을 것 같다.

Q 팀원 중에 게임적으로 어떤 선수와 잘 맞는지.
A 모두 괜찮다. 개인적으로 박중환과 가장 잘 맞는다. 게임을 하면서 피드백도 자주 오간다. 궁금한 점이 있으면 물어보고, 적극적으로 어필하는 선수 중 한명이다.

Q 오늘 인게임에서 어떤 것을 중점에 두고 플레이했는지.

A 첫 번째로 목표한 것은 '캐니언' 김건부 선수의 성장을 막는 것이었다. 이후에는 '쇼메이커' 허수 선수가 있는 중앙 지역을 견제해 '라바' 김태훈을 키우기로 마음먹었던 것 같다.

Q '캐니언' 김건부를 상대해 본 느낌은 어땠나.

A 역시 '캐니언'은 '캐니언'이구나 라는 생각이 들었다. 워낙 잘하는 선수기 때문에 솔로 랭크 게임을 하는 것도 관전하고 있다. 그래서 '캐니언'의 성장을 막는 데 치중했다.

Q 오늘 '쇼메이커' 허수를 집요하게 공략하는 느낌도 있었다. 준비해온 전략인지.
A 벤픽에 따른 플레이였던 것 같다. 픽에 의해 자연스럽게 중앙을 고집하게 됐다.

Q 그레이브즈를 두 번 꺼냈다. 이유가 있는지.
A 첫 번째로 그브에 자신감이 있고 감독코치도 믿어준다. 챔피언이 좋지는 않다. 그브 티어가 패치 이후 많이 낮아졌다.

Q '라바' 선수가 중앙 지역에서 존야를 썼다. 어떤 상황이었나.
A 태훈이를 말리는 상황이었다. 실수로 누른 것 같아서 우리도 살리려고 달려들었다. 태훈이는 계속 미안하다고 했지만, 다음 교전에서 승리하면 충분히 만회할 수 있는 상황이어서 괜찮았다.

Q '킹티'라는 별명에 대해서 어떻게 생각하나.
A 킹티라는 별명을 만들어준 사람한테 고맙다. 팬들한테 칭찬 받으면 기분이 좋다. 앞으로도 좋은 별명을 얻기 위해 더 노력하겠다.

Q KeSPA컵에서 코로나 이슈로 많은 것을 보여주지 못했다. 당시 든 생각은.
A 너무 아쉬웠다. 지금보다 그때 경기력이 더 좋았는데 많이 보여주지 못한게 기억에 남는다.

Q 목표가 있다면.
A 프레딧이 긍정적인 이미지를 많이 쌓게 됐으면 좋겠다. 팀 성적은 개개인이 잘하다보면 자동으로 따라올 것으로 생각한다. 개인적으로는 이번 년도에 실력을 좀 늘려서 장수하는 프로게이머가 되고 싶다.

Q 마지막으로 하고 싶은 한 마디.
A 계속 잊지 않고 응원해주시는 분들에게 감사하다. 앞으로 실력을 늘려서 인정받는 '엄티'가 되겠다.

손정민 기자 (ministar1203@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데일리랭킹

1담원 12승 1패 +17(24-7)
2젠지 10승 4패 +12(23-11)
3DRX 9승 4패 +3(19-16)
4한화생명 8승5패 +3(18-15)
5T1 7승 7패 +3(19-16)
6kt 5승 8패 -4(14-18)
7아프리카 4승 9패 -5(13-18)
8농심 4승 9패 -8(11-19)
9프레딧 4승 9패 -9(10-19)
10리브 3승 10패 -12(8-20)
1허수 ShowMaker 800
2홍창현 PYOSIK 800
3정지훈 Chovy 700
4김동하 Khan 600
5김광희 Rascal 500
6이진혁 Dread 500
7김태민 Clid 500
8류민석 Keria 500
9김건부 Canyon 500
10오효성 Vsta 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