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넥슨 카트] 임재원 "팀워크 맞춰 가는 중…우승 노려보겠다"

center
아프리카 프릭스 임재원(사진=넥슨 제공).
아프리카 프릭스 임재원이 팀전 우승에 대한 의지를 내비쳤다.

임재원이 속한 아프리카는 21일 서울 동대문구에 위치한 V.SPACE에서 진행된 2021 신한은행 헤이영 카트라이더 리그 시즌2 팀전 8강 풀리그서 트릿에 2대0 완승을 거뒀다. 이날 임재원은 스피드전과 아이템전 모두에서 맹활약을 펼치며 팀 승리에 크게 기여했다.

다음은 임재원과의 일문일답.

Q 승리 소감부터 말해달라.
A 내일 생일인데 생일 전날 경기를 6대0 퍼펙트로 완벽하게 이겨서 뜻깊은 경기 중 하나로 남지 않을까 싶다. 그래서 지금 기분이 정말 좋다.

Q 퍼펙트를 기록했다. 트릿전 어떻게 예상하고 왔는지.
A 아무래도 지금 팀 합이 완벽한 건 아니기 때문에 6대1 정도 예상하고 왔다. 그런데 오늘 팀 동료들 모두 컨디션도 좋고, 자기 역할도 잘 수행해준 것 같아 쉽게 승리를 차지할 수 있었다.

Q 올 시즌 아프리카로 이적했다. 팀 동료들과 잘 지내고 있는지.
A 아무래도 성격 자체가 활발하다보니 형들과도 금방 친해졌다. 직므은 장난도 재미있게 치면서 숙소 생활 만족스럽게 하고 있다.

Q 아프리카에서 겪은 재미있는 에피소드가 있나.
A 아무래도 (장)건이와 친한 형동생 사이다보니 티격태격하면서 지낸다. 감독님과 (이)은택이 형 이러다 진짜 싸울 것 같다면서 거리를 두라고 걱정해주시고, (유)영혁이 형은 가만히 구경을 한다. 이 상황 자체가 웃기기도 하고, 실제로는 건이와 워낙 친하고 편해서 그런가 싶다.

Q 팀 동료들과 합은 어떤가.
A 사실 팀에 처음 들어왔을 때는 스피드전도 스피드전이지만 아이템전에서 팀컬러에 잘 맞지 않는 플레이를 하고 있어 의견 갈등이 좀 있었다. 이후에는 감독님과 은택이 형에게 피드백을 받으면서 플레이 스타일을 바꾸고 팀에서 나만의 역할을 찾았다. 또 아직 연습 때 실력에 비해 보여준 게 많지 않아 계속해서 맞춰가고 있는 중이다.

Q 아프리카에서 본인의 역할이 무엇이라 생각하는지.
A 주행에서의 장점도 있지만 블로킹을 통해 유연한 팀워크를 보여줄 수 있다고 생각한다. 개인 순위와 상관없이 상대팀의 진형을 어지럽히고 흔들어주는 것이 내 역할이라고 생각한다.

Q 이번 시즌 목표가 있다면.
A 아프리카에 온 이유는 영혁이 형과 함께 하고 싶어서다. 들어올 때 함께 목표를 잡은 게 결승 진출이다. 최근에 들어서는 우승도 충분히 가능한 전력이라는 생각이 들었고 그래서 시즌 우승을 새로운 목표로 잡고 싶다.

Q 마지막으로 하고 싶은 한 마디.
A 아프리카가 좋은 출발을 만들어내진 못했지만 남은 경기에서 모두 승리하기 위해 노력 중입니다. 포스트시즌에서 승리를 따낸 뒤 아프리카에서 결승에 진출해 커리어 첫 입상까지 노려보겠습니다. 앞으로 많은 응원 부탁드리고 항상 감사드립니다.

손정민 기자 (ministar1203@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데일리랭킹

1담원 12승6패 +15(29-14)
2젠지 12승6패 +8(27-19)
3농심 12승6패 +8(27-19)
4T1 11승7패 +6(25-19)
5리브 11승7패 +5(26-21)
6아프리카 11승7패 +4(25-21)
7kt 7승11패 -4(21-25)
8한화생명 7승11패 -9(17-26)
9프레딧 5승13패 -8(20-28)
10DRX 2승16패 -25(9-34)
1김태우 Gori 1100
2김건부 Canyon 1000
3이상혁 Faker 900
4정지훈 Chovy 900
5김태훈 Lava 900
6김기인 Kiin 900
7김동하 Khan 800
8박우태 Summit 800
9김재연 Dove 700
10이상호 Effort 7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