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해결사' 배성빈 "'에결' 승리, 자신 있어 자원했다"

center
블레이즈 해결사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는 배성빈이 에이스 결정전에 대한 자신감을 내비쳤다.

배성빈이 속한 블레이즈는 4일 서울 동대문구에 위치한 V.SPACE에서 진행된 2021 신한은행 헤이영 카트라이더 리그 시즌2 팀전 8강 풀리서 아프리카 프릭스를 상대로 2대1 역전승을 거뒀다. 에이스 결정전에 출전한 배성빈은 유영혁과의 맞대결에서 강한 몸싸움을 바탕으로 승리를 따내 팀의 연승 기록을 지켜냈다.

다음은 배성빈과의 일문일답.

Q 에이스 결정전에서 승리를 가져왔다. 4연승을 달성한 소감은.
A 오늘 아프리카전을 승리로 장식할 수 있어서 기쁘다. 2대0으로 이기고 싶었는데 스피드전 1라운드서 1대1을 지는 바람에 빌드가 꼬였다. 그걸 만회하고자 에이스 결정전에 출전했고, 마지막엔 팀에 승리를 안겨줄 수 있어 기분이 좋았다.

Q 아프리카전 어떻게 예상하고 왔는지.
A 스피드전을 무조건 이기고 아이템전까지 가져오는 것을 생각했다. 생각과 달리 스피드전 패배 후 에이스 결정전까지 가게 돼 살짝 의아한 기분이 들었다.

Q 스피드전 첫 세트 패배를 경험했는데.
A 스피드전 첫 패배라 좀 아쉽다. 오히려 아이템전보다 스피드전에서 자신감이 있었고, 스피드전에서 보여주고 싶은 것들이 많았는데 생각보다 경기가 잘 안풀렸다.

Q 스피드전에서 개선해야 할 점이 있다면.
A 솔직히 말하면 아직까지 원인을 잘 찾지 못하고 있다. 일단은 경기장에서 경험을 쌓아 실수를 줄이고, 이기면서 자신감을 되찾아야 할 것 같다.

Q 에이스 결정전에 나가게 됐다. 어떻게 뽑았는지.
A (유)창현이가 배가 아프고 속이 좋지 않다고 해서 힘들어 보였고, 에이스 결정전 맵이 창현이한테는 좋지 않은 기억으로 남아있는 맵이기도 했다. 또한 나 스스로 에이스 결정전에서 이길 자신이 있다고 생각해서 나가겠다고 자원했다.

Q 평소 팀 분위기나 경기력은 어떤가.
A 연습 경기에서는 리브 샌드박스를 제외하고는 대부분 손쉽게 승리를 차지했다. 오늘 같은 경우 오히려 연습 때보다도 경기가 잘 안 풀렸기에 아쉬움이 크다.

Q 마지막으로 하고 싶은 한 마디.
A 일단 부모님께서 집에서 응원해주고 계시는데 어머니 생신 때 승리를 선물로 드릴 수 있게 돼서 정말 기쁘다. 부모님께 이 말을 꼭 전해드리고 싶다. 부모님 사랑해요. 다음엔 2대0으로 이길게요!

손정민 기자 (ministar1203@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데일리랭킹

1담원 12승6패 +15(29-14)
2젠지 12승6패 +8(27-19)
3농심 12승6패 +8(27-19)
4T1 11승7패 +6(25-19)
5리브 11승7패 +5(26-21)
6아프리카 11승7패 +4(25-21)
7kt 7승11패 -4(21-25)
8한화생명 7승11패 -9(17-26)
9프레딧 5승13패 -8(20-28)
10DRX 2승16패 -25(9-34)
1김태우 Gori 1100
2김건부 Canyon 1000
3이상혁 Faker 900
4정지훈 Chovy 900
5김태훈 Lava 900
6김기인 Kiin 900
7김동하 Khan 800
8박우태 Summit 800
9김재연 Dove 700
10이상호 Effort 7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