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필라델피아 '카르페' 이재혁 "무관의 제왕 이미지, 떨쳐내겠다"

center
필라델피아 퓨전 '나인케이' 김범훈 감독과 '카르페' 이재혁(사진=화면 캡처).
필라델피아 퓨전 메인 딜러 '카르페' 이재혁이 2021 오버워치리그(OWL) 그랜드 파이널 우승에 대한 열의를 내비쳤다.

오는 22일 2021 OWL 플레이오프를 개막을 앞두고 PO 진출 팀들의 인터뷰가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필라델피아 퓨전은 플레이인서 항저우 스파크와 서울 다이너스티를 꺾고 플레이오프행을 확정지었다.

이에 퓨전의 대표로 참석한 '카르페' 이재혁은 플레이오프에 대한 각오를 비롯해 경기 전술 및 전략, 첫 상대 팀인 LA 글래디에이터즈 대한 평가 등을 이야기했다.

다음은 이재혁과의 일문일답.

Q 자기소개와 플레이오프에 임하는 각오를 말해달라.
A 필라델피아 퓨전에서 딜러를 맡고 있는 '카르페' 이재혁이다. 이번 시즌 우승을 목표로 경기에 임하고 있고, 팬 여러분들에게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기 위해 노력하겠다.

Q 퓨전은 OWL 플레이오프 단골팀 중 하나다. 반면 지금까지 우승 트로피와는 거리가 있어 현재 '무관의 제왕'이라는 이미지를 벗어나고 있지 못하고 있다. 올해는 어떤가.
A 매년 플레이오프에서 아쉽게 떨어진 기억이 많다. 하지만 매년 플레이오프에 출전할 때마다 우승에 점점 더 가까워지고 있다고 생각하고, 우승에 대해 부정적으로 보고 있지는 않다. 노력하다보면 반드시 좋은 결과가 있을 거라고 생각한다.

Q 정규시즌 중 폼 저하를 겪는 듯 했으나 플레이인에서 완벽하게 부활했다. 어떤 면에 집중했는지.
A 개인적으로 생각했을 때 게임을 하면서 개인의 피지컬도 중요하지만 팀의 합을 맞추는 것이 더욱 더 중요한 사안이라고 생각했다. 개인의 플레이보다는 팀이 어떻게 플레이하느냐에 초점을 맞춰 연습을 진행했다. 플레이인에선 팀플레이가 잘 됐기에 항저우와 서울을 이길 수 있었고, 그 결과 팀적으로 잘하는 것이 더 중요해졌다고 생각했다.

Q 1라운드 LA 글래디에이터즈를 만난다. LA에 대해 이야기해본다면.
A LA 글래디에이터즈의 경기를 지켜보고 전략과 강점에 관해 분석했다. 플레이오프에 들어서서는 게임 플레이 스타일에 따라 인게임에서 적응하고 발전할 수 있도록 연습 중에 있다.

Q 플레이오프에서 만나고 싶은 선수나 팀이 있나.
A 개인적으로는 퓨전의 팀원이 있던 토론토 디파이언트나 워싱턴 저스티스를 만나고 싶다는 생각이 강했다. 그런데 워싱턴이 플레이오프에 오르게 됐으니 워싱턴과 맞붙고 싶다. 그 중에서도 특히 '퓨리' 김준호와 만나 좋은 경기를 펼치고 싶다.

Q 퓨전이 결승전에 오른다고 가정했을 때, 그랜드 파이널 상대 팀은 누가 될 것 같은지.
A 아무래도 상하이 드래곤즈가 될 가능성이 제일 높다고 본다. 정규시즌 동안 게임을 하면서 상하이의 플레이가 제일 좋다고 느꼈고, 플레이오프와 토너먼트에서도 꾸준히 좋은 모습을 보여준 바 있다.

Q 이번 시즌 코로나19로 인해 제대로 된 휴식이 이뤄지지 않아 리그 준비에 어려움을 겪었다. 컨디션 관리에 영향이 있었는지.
A 이번 시즌에는 코로나19로 인해 집에서 활동하는 시간이 많았다. 그 사이 팀원들과 이것 저것 많이 해보려고 노력했다. 편해진 부분도 생겼고, 스트레스 관리하기도 비교적 수월했다. 쉬는 날에는 편히 쉬었기에 이번 시즌은 비교적 잘 지낸 것 같다.

Q 다음 시즌은 오버워치2의 초기 콘셉트로 대회가 진행된다고 들었다. 이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는지.
A 당연히 게이머로서 오버워치2에 대한 기대감이 크다. 다만 여러가지 변화가 많고 걱정되는 부분도 있다. 많은 팬들이 기존의 조합을 선호하기도 하고 현재의 오버워치를 좋아하는 사람이 많다. 그 조합을 깨고 새로운 것을 만드는 것 같아 걱정이 되고, 그 안에서 사람들이 적응할 수 있을지 고민이다.

Q 마지막으로 하고 싶은 한 마디.
A 이번 플레이오프는 필라델피아 퓨전의 '무관의 제왕'이라는 이미지를 벗어낼 수 있는 좋은 기회라고 생각한다. 기회가 찾아온 만큼 최선을 다해 플레이오프에 임하고 끝까지 좋은 모습 보여드릴 수 있도록 하겠다.

손정민 기자 (ministar1203@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