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롤드컵] '칸나' 김창동, "EDG 전 승리, 운 아니라는 거 증명할 것"

center
사진캡처=롤드컵 방송.
에드워드 게이밍(EDG)의 연승을 저지한 T1 '칸나' 김창동이 이번 승리가 운이 아니라는 걸 증명하고 싶다고 밝혔다.

T1은 16일(한국시각) 아이슬란드 레이캬비크 뢰이가르달스회들 실내 스포츠 경기장에서 열린 2021 리그 오브 레전드 월드 챔피언십(롤드컵) 그룹 스테이지 2라운드 B조 경기서 EDG에 승리했다. EDG의 5연승을 저지한 T1은 4승 1패로 EDG와 돟률을 기록했다.

'칸나' 김창동은 경기 후 인터뷰서 EDG 전 승리에 대해 "다행이다. 100씨브즈에서 승리하며 8강을 확정 지었지만, EDG 전은 저희 실력을 다시 보여준 경기라고 생각한다. 열심히 준비했다"며 "'플랑드레'가 라인전을 잘하는 거 같다"고 평했다.

'바이퍼' 박도현에게 롤드컵 첫 데스를 선사한 것에 대한 질문에는 "이번 경기는 바텀 위주로 경기를 준비했다"며 "'구마유시', '케리아' 바텀 라인이 잘하기 때문에 그 라인서 승부를 본 거 같다"고 전했다.

김창동은 '플랑드레'와의 라인전에 대해선 "이번 대결이 두 번째다. 처음에는 그레이브즈를 했는데 당시에도 라인 클리어를 잘하고 라인전도 좋은 모습을 보였다"며 "이번에는 제이스로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 궁금했다. 케넨을 하면서 느낀 게 스킬도 잘 맞추며 라인전을 잘한다는 걸 다시 한번 느끼게 됐다"고 말했다.

끝으로 그는 "8강전서는 LCK 서머 결승전서 무너진 담원 기아도 유력 후보다"며 "LNG, 등 다 잘하는 팀이라서 마음 놓고 있을 때가 아니다. 다 경계해야 할 거 같다. 이번 EDG 전 승리가 운이 아니라는 걸 증명하고 싶다. 남은 경기서 다 승리해 1등으로 올라가서 팬분들에게 보답하겠다"고 다짐했다.

김용우 기자 (kenzi@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