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조이럭의 롤드컵 돋보기] 한화생명의 인상적인 점과 우려되는 부분

center
한화생명e스포츠(사진출처=라이엇게임즈)
안녕하세요 조이럭입니다. 2021 리그오브레전드 월드 챔피언십(롤드컵) 그룹 스테이지 C조 경기가 종료됐습니다. 여러 의미에서 역대급으로 볼거리가 많은 롤드컵이 아닌가 싶습니다. 아쉽게 한화생명e스포츠가 로얄 네버 기브 업(RNG)에게 1위 결정전에 패배하며 2위로 8강에 진출하게 되었는데요. 오늘은 한화생명의 경기에서 볼 수 있었던 인상 깊었던 부분과 우려되는 부분을 짚어보도록 하겠습니다.

▶선발전 경기 흐름으로의 귀환
그룹 스테이지 1라운드 한화생명의 경기를 보면 자신들의 강점을 살리지 못한다는 인상을 많이 받았는데요. 특히 탑 모건 선수에게 인원과 시간 투자 대비 손해를 보는 장면이 자주 나오면서 결과가 좋지 못했습니다.

2라운드에서는 '모건'이 상대방의 공격을 받아주고 '쵸비' 정지훈의 강한 라인전과 CS 수급을 바탕으로 운영하는 방향으로 돌아왔습니다. 이는 롤드컵 선발전에서의 승리 패턴과 비슷하죠. 초반 설계가 정교하다고는 할 수 없지만 미드와 바텀을 적극적으로 활용해 전투를 이기는 패턴은 한화생명의 경기 스타일이 됐습니다.
center
'쵸비' 정지훈(사진출처=라이엇게임즈)

▶ 해결사 ‘쵸비’의 르블랑
center
2라운드에서 CS를 만들어 먹는 쵸비(붉은네모)
한화생명의 최고의 무기는 미드가 ‘쵸비’라는 겁니다. 현재 미드 4대장 정도로 평가받는 트위스티드 페이트, 르블랑, 라이즈, 사일러스 구도에서 상대방이 어떤 걸 먼저 골라도 이길 것 같다는 기대감이 들 정도입니다. 한화생명은 전투력이 강력한 미드 라이너가 있기에 1AP 조합도 비교적 부담 없이 고를 수 있습니다. 담원 '캐니언' 김건부가 소방수 역할을 잘 해냈다면 '쵸비'는 '해결사'라고 생각합니다.
center
이미지 출처=롤드컵 프로뷰.
특히 프나틱과의 경기에서는 이번 롤드컵 최고의 반응 속도를 보여줬습니다. 경기가 후반에 이르러 프나틱의 마지막으로 반격할 수 있는 드래곤 전투 상황이었습니다. '브위포'의 신짜오가 에어본을 시킬 수 있는 Q 3타를 대기 시켜 놓고 '쵸비'의 르블랑이 사거리에 들어오는 걸 기다리고 있었는데요. '쵸비'는 신짜오의 점멸+평타에 엄청난 반응 속도로 회피하는 모습을 보여줍니다.
center
사실상 펜타 킬(이미지 출처=롤드컵 프로뷰)
위 상황에서 이어진 전투에서 아군 2명이 먼저 전사했습니다. '쵸비'의 르블랑은 3대4 상황에서 다시 한번 괴력을 보여줍니다. 언덕 지형을 활용하여 순간적으로 뭉친 상대에 광역 데미지로 2명을 잡아내고 곧바로 ‘환영 사슬’로 미스 포츈을 잡아냈습니다. 보는 사람들이 감탄을 자아내는 한 타였습니다.
르블랑이 신짜오의 점멸 Q3타를 맞았다면 순식간에 전사하고 게임의 패배로 이어질 확률이 매우 높은 상황인데요. 쵸비의 르블랑은 이걸 해내며 경기를 승리로 이끌었습니다.

▶ 마지막에 아쉬웠던 집중력
한화생명은 RNG와의 순위 결정전 경기 28분까지만 하더라도 경기 흐름은 상당히 좋았습니다. 두 번째 바다의 드래곤을 처치했고 29분에는 골드 격차가 6천 이상 우위에 있었습니다. 팀 평균 레벨도 근소하게 앞서고 있었죠.

△ 양 팀의 전력을 잘못 판단
center
RNG의 정비 전/후의 아이템 변화
이 시점부터 한화생명의 집중력이 흐트러진 장면이 나오게 됩니다. RNG의 귀환 후 복귀 시간을 잘못 계산한 것이죠. 생각보다 빨리 도착한 RNG 본대를 보고 바론을 마무리 하기보단 전투를 선택하는데요. 한화생명은 아펠리오스와 그라가스의 궁극기가 없고 RNG는 렐의 궁극기만 빠진 상황에서 좋은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RNG는 정비하면서 약 3천 골드 상당의 아이템도 구매해 왔습니다.
center
바론 전투 중 RNG의 스펠이 대부분 돌아오는 상황
게다가 바론 시도 전 '뷔스타' 오효성의 스펠 체크 채팅이 올라왔는데요. 바론 시도 1차에 실패하면 RNG의 스펠이 모두 돌아오는 상황이었습니다. 렐은 11레벨이 되면서 궁극기 2레벨을 사용할 수 있는 상황이었습니다. 1차를 실패한 시점에서 바로 정비를 했다면 다시 정돈할 시간이 있었는데요. 아쉽게 여기서 한 번 더 바론을 시도해야 합니다.

△ 게임을 역전 시키는 '밍'의 이니시에이팅
center
서포터를 던져주고 갈리오 궁극기를 연계한 RNG(이미지=롤드컵 프로뷰)
한화생명 선수들의 전투 집중력이 떨어지면서 렐의 진입 각을 허용하게 됩니다. 곧바로 갈리오의 궁극기로 인해 한화생명 선수 4명이 에어본 되고 그라가스의 궁극기는 케넨을 오히려 아군 진영으로 토스하여 RNG의 광역 데미지를 치명적으로 받는 상황이 나옵니다.

이 전투 패배로 인해 잘 큰 트위스티드 페이트를 통한 운영이 쉽지 않게 되자 급격히 한화생명 선수들의 움직임이 둔해졌습니다. 스펠 체크도 계속 한 명씩 놓치는 모습도 보였죠. 이럴 때 중요한 오더를 제대로 내릴 수 있는 사령관이 필요하지 않나 싶습니다.
center
렐의 점멸 W-R 연계에 제자리서 당하는 점멸 없는 진(이미지 캡처=롤드컵 프로뷰)
급격히 둔해진 모습은 이어진 두 번의 전투에서도 그대로 이어졌습니다. 33분 드래곤 전투에서 렐의 점멸+W+R 콤보에 점멸 없던 아펠리오스가 제자리서 전사하며 3용 버프를 허용합니다. 이어진 35분 적 레드 정글 전투에서 RNG의 점멸을 제대로 생각하지 않고 홀린 듯이 깊숙이 들어가다 한 타에 지고 바론을 줬는데 이 전투가 마지막 전투였습니다.

▶한화가 그룹 스테이지를 통해 얻은 것
RNG는 한화생명과의 두 경기에서 자신들의 조합 콘셉트에 따른 수행 능력을 보여줬습니다. 첫 경기에서는 탑 루시안 왕자 조합, 오늘 마지막 경기에서는 케넨+미스포츈을 잘 키워야 하는 미션을 잘 수행하여 불리한 경기도 역전하는 모습을 보여줬습니다.

한화생명은 어떤 패턴으로 경기를 해야 이기는지 확실히 보여줬다고 생각합니다. '모건'의 방패와 해결사 '쵸비', 안정감은 떨어지지만 강한 원딜 '데프트' 김혁규로 요약된다고 봅니다. RNG와의 1위 결정전에서도 이 흐름은 잘 해냈죠.

오늘은 경기가 길어지면서 나오는 집중력 저하가 가장 아쉬웠는데요. 8강 토너먼트 경기가 장기전으로 갈 경우 오늘과 같은 일이 다시 벌어질 수 있습니다. 특히 중요한 상황에서 옳은 결정을 하는 오더는 더욱 절실해 보입니다. 그룹 스테이지에서 미리 겪었다고 생각하면 좋은 경험이 됐다고 생각합니다.
center
모건의 유럽 솔로랭크 기록, 블라디미르(?)
현재까지 롤드컵 팀들의 픽을 보면 탑과 정글의 AP 옵션이 부족한 상황입니다. 특히 한화생명은 그룹 스테이지 경기에서 모두 1AP 조합만 사용했습니다. 이러면 상대 팀이 밴픽을 준비하기 쉬운 상황이기에 더 많은 준비가 필요해 보입니다.

이번 시간에는 한화생명이 8강에서 선전하길 바라는 마음으로 그룹 스테이지 경기를 정리해 봤습니다. 다음에도 재미있는 이야기로 돌아오겠습니다. 감사합니다.

데일리e스포츠는 2021 리그오브레전드 월드 챔피언십(롤드컵)서 '조이럭' 윤덕진 e스포츠 데이터 분석 전문 기업 ‘게임아이(GameEye)’ 대표가 참여한 기획 기사를 제공합니다.

윤덕진 대표는 리그 해설, 분석가, 코치, 에버8 위너스 대표 경험이 있으며 현재는 부트캠프, 선수이적, 다양한 교육 현장에서 활동 중입니다. 현재 AI 석박사 연구진과 함께 빅데이터·인공지능(AI) 기반 롤 전적검색 서비스 '딥롤 (deeplol.gg)'을 베타 서비스로 제공하고 있으며, e스포츠 데이터 분석 플랫폼 '딥롤프로(pro.deeplol.gg)'를 통해 국내외 팀들과 협업하고 있습니다.

정리=김용우 기자 (kenzi@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