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룰러' 박재혁의 선전 포고 "T1 잡은 광동, 그 분위기 다시 안 좋게 하겠다"

center
젠지 원거리 딜러 '룰러' 박재혁이 T1을 꺾고 분위기가 한껏 오른 광동에게 선전 포고를 했다.

젠지는 30일 서울 종로구 그랑서울 롤파크 LCK 아레나에서 농심 레드포스와 2022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이하 LCK) 서머 3주 차 경기를 했다.

LCK 서머 개막 이후 4연승을 한 젠지는 농심을 세트 스코어 2대0으로 격파, 5전 전승 행진을 이어갔다. '룰러' 박재혁은 루시안과 애쉬로 맹활약 펼치며 단독 POG(Player of the game)에 선정됐다.

승리 공식 인터뷰석에 선 박재혁은 "엄청 좋은 경기력은 아니었지만 나쁘지 않은 경기력으로 이겨서 만족한다"라는 소감을 전했다.

박재혁은 1세트 루시안과 유미 조합을 선택한 배경에 대해 "루시안과 제리 정도가 있었는데, 루시안이 무난한 라인전과 중후반 나미와 호흡이 좋다고 더 좋다고 생각해서 뽑았다"라며 "상대가 나미를 뺐을 줄 몰랐는데 그게 변수였다."라고 말했다.

나미 대신 유미로 '리헨즈' 손시우와 호흡을 맞춘 박재혁은 1세트 승리를 가져갔다. 이어 2세트에 선택한 애쉬에 대해서 "솔로 랭크에서 해봤을 때 챔피언 괜찮다고 생각해서 감독-코치님께 이야기했고, 좋아서 쓰게 됐다."라고 말했다.

또 박재혁은 광동 프릭스 '테디' 박진성과 하루 차이를 두고 애쉬를 선택한 것에 대해 "내가 먼저 쓸지 알았는데 단식 애쉬가 나와서 신기했다. LCK에서는 내가 먼저 쓸 줄 알았다"라며 박진성에게서 영감을 받은 것이 아님을 전했다.

젠지의 다음 상대는 광동이다. 박재혁은 "T1이라는 강팀을 잡아서 분위기가 좋을 것 같다. 우리가 그 분위기 다시 안 좋게 하겠다."라는 자신감 넘치는 각오를 밝혔다.

박운성 기자 (photo@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데일리랭킹

1젠지 16승1패 +29(33-4)
2T1 14승3패 +16(29-13)
3리브 샌드박스 13승5패 +13(27-14)
4담원 기아 10승7패 +9(24-15)
5kt 롤스터 10승7패 +6(24-18)
6디알엑스 9승8패 0(21-21)
7광동 프릭스 6승11패 -14(13-27)
8농심 4승13패 -16(12-28)
9프레딧 3승15패 -20(11-31)
10한화생명 1승16패 -21(10-33)
1이채환 Prince 1,200
2최우제 Zeus 1,100
3박재혁 Ruler 1,100
4김하람 Aiming 900
5한왕호 Peanut 800
6김건우 Zeka 800
7정지훈 Chovy 800
8허수 ShowMaker 800
9김건부 Canyon 700
10김동범 Croco 7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