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패배에도 자신감 보인 '리헨즈', "결승 갈 수 있다고 생각해"

center
kt 롤스터 '리헨즈' 손시우.
kt 롤스터의 '리헨즈' 손시우가 결승 진출에 대한 자신감을 보였다.

kt 롤스터가 25일 서울 종로구 그랑서울 LCK아레나에서 진행된 2023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 스프링 플레이오프 2라운드서 T1에 2대3으로 무릎을 꿇었다. 명승부 끝에 아쉽게 패한 kt는 패자조로 향하겠다. 이날 경기에서 손시우는 '에이밍' 김하람과 호흡을 맞추며 분전했지만 팀의 패배를 막지 못했다.

경기 후 인터뷰에 나선 손시우는 "간단하게 말해서 저희가 상대보다 못해서 그래서 졌다고 생각한다"는 말로 경기를 마친 총평을 전했다.

이날 kt는 저력을 보여줬다. 정규 리그에서 T1에게 허무하게 패했던 바 있는 kt는 만만치 않은 경기력과 함께 T1을 패배 직전까지 몰아넣기도 했다. 플레이오프에서 연이어 좋은 경기력을 보여준 만큼 손시우는 패배에도 자신감을 드러냈다.

그는 "개인적인 생각으로는 오늘 상대했던 T1이 오늘 했던 거보다 더 잘할 수 있을 거라고 생각하는데, 그만큼 저희도 더 잘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다음 경기도 오늘처럼 최선을 다한다면 결승까지 갈 수 있을 것 같다"고 결승에 진출에 대한 강한 자신감을 내비쳤다.

이날 펼쳐진 명승부의 백미는 역시 마지막 5세트였다. 스프링 최다 킬이 나왔을 만큼 혈전이 펼쳐졌다. 그만큼 경기 후반에는 정신없는 상황이 이어지기도 했다. kt는 불리했던 상황에서 한타 승리와 함께 치고 나가 상대 억제기 2개를 파괴했지만, 이후 바론을 내주면서 확실하게 경기를 굳히지 못했다.

당시 상황에 대해 손시우는 "그때 당시에 억제기 2개를 깨고 빠지는 타이밍에 T1쪽으로 운영이 유리해졌던 것으로 기억한다"며 "그만큼 저희가 치밀하게 운영 생각을 하지 못해서 그런 문제가 생겼다고 생각한다"는 말로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오늘 경기 팬들이 실망하셨을 것 같다"면서도 "그래도 저희가 경기력이 그만큼 좋아질 것 같다고 느껴서 팬들에게는 끝까지 응원해달라는 말을 하고 싶다"는 이야기와 함께 인터뷰를 마무리했다.

강윤식 기자 (skywalker@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데일리랭킹

1T1 9승 1패 +15(19-4)
2젠지 9승 1패 +14(18-4)
3한화생명 8승 2패 +11(16-5)
4KT 6승 4패 +4(14-10)
5광동 5승 4패 +1(11-10)
6DK 5승 5패 +1(12-11)
7피어엑스 3승 7패 -9(7-16)
8농심 2승 8패 -9(7-16)
9브리온 1승 8패 -14(3-17)
10디알엑스 1승 9패 -14(5-19)
1
2
3
4
5
6
7
8
9
10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