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첫 올프로 퍼스트 기쁘지만, 우승 못 하면 의미 없어

T1 '오너' 문현준 인터뷰

T1 '오너' 문현준.
T1 '오너' 문현준.
생애 첫 올프로 퍼스트 팀에 들어간 T1의 '오너' 문현준이 우승에 대한 욕심을 숨기지 않았다.

T1은 25일 서울 종로구 그랑서울 LCK아레나에서 진행된 2023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 스프링 플레이오프 2라운드서 kt 롤스터에 힘겨운 3대2 승리를 거뒀다. 접전 끝에 승자조에 진출한 T1은 한 경기만 더 잡게 되면 결승에 진출한다. 이날 경기에서 문현준은 날카로운 갱킹 동선과 한 타에서의 활약을 통해 팀의 승리를 도왔다.

경기 후 인터뷰에 나선 문현준은 "상대와 티격태격하는 경기 많이 나왔다"며 "솔직히 쉽지는 않아도 유리하게 이기겠다고 생각했는데 놀랐다"고 이야기했다. 이어서 "그래도 이겨서 기분 좋다"는 말로 승리 소감을 먼저 전했다.

문현준의 말처럼 T1은 kt를 맞아 생각보다 고전했다. 경기 전 전문가 승부 예측 등을 비롯해 많은 팬이 T1의 무난한 승리를 점첬다. 하지만 막상 뚜껑을 열어보니 다전제의 kt는 만만치 않았다. 뛰어난 교전력으로 T1을 압박했고, 이로 인해 마지막 세트에서도 T1은 패배 직전까지 몰리기도 했다.

문현준은 이런 쉽지 않은 경기에 대해 "사실 저희가 kt를 선택했던 이유는 밴픽적으로 유리하게 가져갈 수 있겠다고 생각해서였다"면서 "그런데 트위스티드 페이트 같은 픽은 아예 생각하지 못했다. 그런 부분으로 인해 고전해서 5세트까지 간 것 같다"며 이날의 경기를 돌아봤다.

하지만 이런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T1은 결국 정규 리그 1위의 자존심을 지키며 승자조에 진출했다. 특히, 마지막 5세트의 역전승은 T1의 힘을 보여주는 한판이었다. 5세트를 떠올리며 문현준은 "초반에 많이 말렸지만 저희가 뽑은 조합이 상대보다 좋다고 생각해서 저희끼리 한타 때 궁극기를 적절하게 활용하고, 제압 골드를 먹으면 할만하다고 이야기했다"며 "그런데 그대로 실행되면서 한타에서도 대승을 거뒀고 그때부터 잘 풀렸다"고 설명했다.

역전의 시작이었던 결정적인 바론 앞 한타에 대해서는 "솔직히 그때 거의 이겼다고 생각했다"면서도 "그런데 이렇게까지 게임이 길어질 줄은 몰랐다"고 웃으며 덧붙이기도 했다.

이날 문현준이 상대한 '커즈' 문우찬은 최근 경기에서 좋은 폼을 보여주며 활약한 바 있다. 이날 역시 올프로 퍼스트에 빛나는 문현준을 상대로 밀리지 않는 경기력을 뽐내기도 했다. 문현준은 상대했던 문우찬에게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더불어 그와 함께 호흡을 맞춘 kt의 상체에 대해서도 높은 평가를 내렸다.

문현준은 "문우찬을 포함해 상대의 상체가 팀적으로 더 잘 움직였던 것 같다"며 "트위스티드 페이트와 바이 같은 챔피언을 활용해 과감하게 플레이한 부분이 좋다고 느꼈고, 동시에 그런 점에서 당황하기도 했다"고 이야기했다.

강했던 상대를 맞아 길었던 승부 끝에 승자조로 올라간 T1. 문현준이 생각하는 보완할 점은 무엇일까. 그는 "밴픽적으로 놓친 게 많다고 생각했는데, 오늘 문제를 그런 문제를 확인해서 보완할 수 있을 것 같다"며 "젠지와 한화생명 둘 중 한 팀을 만날 텐데, 그 팀에 대해 분석해야 할 것 같고, 오늘 실수가 많았는데 승자조에서는 실수하지 않고 침착하게 하는 게 제일 중요할 것 같다"고 강조했다.

플레이오프에 앞서 문현준에게는 경사가 있었다. 프로 데뷔 후 처음으로 올프로 퍼스트 팀에 이름을 올린 것이다. 그는 "스프링, 서머 모두 다른 정글러가 뛰어난 활약을 보여줘서 작년에 저만 퍼스트 팀에 못 들어갔다"며 "처음에는 서운하기는 했지만 그래도 인정하고 받아들였다"고 웃으며 말했다. 이어 "이번 시즌에 저도 잘하기는 했지만, 다른 정글러들 역시 잘했다"며 "그래서 비록 퍼스트 팀에 들어갔지만, 우승을 하지 못하면 의미가 없을 것 같다. 그래서 잘 준비해야 할 것 같다"고 우승에 대한 강한 열망을 드러냈다.

마지막으로 그는 "누가 올라오든 오늘처럼 힘든 경기보다는 잘 준비해서 좋은 경기, 재밌는 경기 하겠다"며 "유리하게 게임을 굳히면서 잘 이겨보겠다"고 힘줘 말했다. 이어서 "오늘 경기 보면서 재밌어한 팬도 있고, 실망한 팬도 있을 것 같다"며 "저희도 실수를 많이 해서 저희 자신에게 실망하기도 했지만 많은 경험치를 얻었기 때문에, 그걸 통해서 다음 경기 잘 준비하겠다. 그래서 팬들이 긴장하지 않으면서 경기를 보게 하는 게 최우선 목표다"라는 말로 인터뷰를 마쳤다.

강윤식 기자 (skywalker@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슬라이드

데일리랭킹

1젠지 4승0패 +8(8-0)
2광동 3승1패 +4(7-3)
3한화생명 3승1패 +4(7-3)
4T1 3승1패 +3(6-3)
5디플러스 3승1패 +2(6-4)
6DRX 2승2패 +1(6-5)
7농심 1승3패 -4(3-7)
8BNK 1승3패 -5(2-7)
9OK저축은행 0승4패 -6(2-8)
10KT 0승4패 -7(1-8)
1
2
3
4
5
6
7
8
9
10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