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첫 경기 승리한 '스파V' 김관우, "지금부터 만날 모두가 경계 대상"

center
스트리트 파이터 V 김관우.
스트리트 파이터 V 국가대표 김관우가 첫 경기에서 승전보를 전했다.

김관우는 26일 중국 항저우 e스포츠 보조경기장에서 열린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스트리트 파이터 1라운드 경기서 카자흐스탄 선수를 상대로 승리를 따냈다. 첫 경기서 무난한 승리를 거둔 김관우의 표정은 편해 보였다. 그는 "첫 경기는 2대0으로 무난하게 승리했다" 승리 소감을 전했다.

그러면서 앞으로의 일정에 대해 경계했다. 김관우는 "다음 라운드부터는 어려운 경기가 될 것 같다. 끝까지 간다면 계속 어려운 상대를 만날 것 같다"고 설명했다. 김관우가 가장 견제한 상대는 대만 출신의 '게이머비'다. 그는 "사실 지금부터 만날 모든 상대가 경계 대상이다"고 말하면서도 "그 중 '게이머비'가 제일 견제된다. 계속 이기고 올라가면 거의 마지막에 가서 '게이머비'를 만나게 될 텐데 그때가 조금 걱정이 된다"고 말했다.

이날 김관우는 자신의 주력 캐릭터인 베가로 첫 승을 따냈다. 김관우는 "저는 이 캐릭터만 하고 있다. 상대를 공략해서 다른 캐릭터를 고른다거나 하지는 않는다"고 설명했다. 이에 더해 "아시안게임에서 이렇게 e스포츠 경기를 해본 게 처음인데, 그전에 나간 대회와는 다르게 규칙이 엄격하게 있다"며 "컨트롤러 관리도 엄격해서, 크게 다른 느낌을 받고 있다"고 첫 경기를 마친 소감을 전했다.

첫 경기서 승리했지만, 아직 갈 길은 멀다. 더블 엘리미네이션으로 치러지는 대회인 만큼 앞으로 남은 일정이 많은 상황이다. 김관우는 "경기 시간이 길어지는 것은 저에게 크게 부담이 되지는 않는다"며 "중간에 쉬는 시간이나 텀이 길어지면 그런 쪽에서 컨디션 저하가 올 수 있다. 일단은 두고 봐야 알 것 같다"고 조심스럽게 이야기했다.

center
스트리트 파이터 V 연제길
한편 김관우와 함께 스트리트 파이터 V에서 태극마크를 단 연제길은 대만을 맞아 첫 경기서 패했다. 하지만 아직 탈락은 아니다. 그는 패자조에서 부활을 노리고 있다. 연제길은 "제가 너무 긴장을 많이 한 것 같다. 감독님도 저에게 많이 얼었다고 했다"며 "오히려 지고 나서 몸이 달아오른 것 같아서 앞으로 잘할 수 있을 것 같다"고 힘줘 말했다.

마지막으로 연제길은 남은 시간 동안 패배 원인을 분석하겠다고 다짐했다. 그는 "마음을 가다듬고 왜 졌는지를 생각해 볼 것 같다"며 "지지 않기 위해 더욱 생각을 해봐야 할 것 같다"는 말을 남겼다.

강윤식 기자 (skywalker@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데일리랭킹

1T1 9승 1패 +15(19-4)
2젠지 9승 1패 +14(18-4)
3한화생명 8승 2패 +11(16-5)
4KT 6승 4패 +4(14-10)
5광동 5승 4패 +1(11-10)
6DK 4승 5패 0(10-10)
7피어엑스 3승 7패 -9(7-16)
8농심 2승 8패 -9(7-16)
9디알엑스 1승 8패 -13(4-17)
10브리온 1승 8패 -14(3-17)
1
2
3
4
5
6
7
8
9
10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