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팀전 우승 비결로 '성빈'의 피드백 꼽은 '월드' 노준현

center
사진='월드' 노준현.
'월드' 노준현이 '성빈' 배성빈에게 고마움을 표했다.

9일 광동 프릭스는 서울 송파구 광동 비타500 콜로세움에서 진행된 '2023 카트라이더: 드리프트 리그(KDL)' 팀전 결승전 2페이즈에서 리브 샌드박스에게 페이즈 스코어 2대1로 승리하며 우승에 성공했다.

노준현은 2페이즈 에이스 결정전에서 승리하며 승자 연전을 성사시키며 우승의 초석을 다졌다. 팀의 주장 노준현은 "트로피를 처음으로 들어올려서 기분 좋다"라고 말했다.

이어 우승을 하는데 있어서 도움을 준 '성빈' 배성빈에게 감사의 뜻을 전했다. 그는 "성빈이가 아이템전 피드백을 많이 해줬다. 솔직히 저도 초반에 짜증났다. 날이 갈수록 트로피를 들어올리고 싶어서 성빈이가 하는 말을 경청했다"라며 "많이 도와줘서 고맙고 생각난다. 성빈이가 아니었다면 성장하지 못했을 것 같다"라며 고마움을 표했다.

MVP를 받지 못한 것에 대해서는 아쉬워 하면서도 배성빈을 인정했다. 노준현은 "제가 받았으면 좋았겠지만 성빈이가 결과를 만들었기 때문에 MVP를 받는 것이 당연하다고 생각한다"라며 말했다.

Q; 우승 소감은.
A; 프리시즌 우승을 했는데 별이 없어서 아쉬웠다. 이번에 인생 첫 별을 달아서 너무 좋다. 광동 프릭스에서 트로피를 처음으로 들어올려서 기분 좋다.

Q; 트로피 들어본 느낌은.
A; 생각보다 가볍다고 생각했다. 무겁게 만들어도 될 것 같다.

Q; 성빈이가 MVP를 받은 것에 대해서 어떻게 생각하나.
A; 제가 받았으면 좋았겠지만 성빈이가 결과를 만들었기 때문에 MVP를 받는 것이 당연하다고 생각한다.

Q; 3페이즈 출전 선수는 어떻게 정했나.
A; 승자연전이 되면서 저는 4번을 하겠다고 했다. 첫 맵을 보고 순서를 정했다. 창현이와 제가 에이스 결정전 연습을 했는데 제가 승리했다. 성빈이가 2번으로 나간 것도 트랙을 보고 결정됐다. 2페이즈때 에결에 나가서 힘이 다 빠졌다. 제가 단두대에서 강하기 때문에 4번으로 나가겠다고 했다.

Q; 1세트에서 패한 뒤 팀 분위기는 어떠했나.
A; 1페이즈 패했을 때 상대가 잘해서 당황했지만, 너무 화가났다. 우리가 왜 져야 하나라고 생각했다. 분노가 쌓였기 때문에 에이스 결정전에서 내가 이기리라고 생각했다. 선수생활 중에 가장 떨렸다.

Q; 샌박전 에결 전승을 달리고 있다.
A; 지금은 샌박 킬러고, 작년까지 블레이즈 킬러였다. 샌박이나 블레이즈에서 경험 많은 선수가 많았다. 제가 경험 많은 선수에게 강한 것 같다.

Q; 기억에 남는 순간은.
A; 성빈이가 아이템전 피드백을 많이 해줬다. 솔직히 저도 초반에 짜증났다. 날이 갈수록 트로피를 들어올리고 싶어서 성빈이가 하는 말을 경청했고 법이었다. 많이 도와줘서 고맙고 생각난다. 성빈이가 아니었다면 성장하지 못했을 것 같다.

Q; 하고 싶은 말은.
A; 이번 시즌에 불안한 과정이 있었다. 결승도 불안했지만, 결과적으로 우승을 했다. 우승 원동력은 팬분들의 함성소리였다. 다음 시즌에도 잘 휴식 후 돌아오도록 하겠다.

오경택 기자 (ogt8211@dailygame.co.kr)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데일리랭킹

1T1 9승 1패 +15(19-4)
2젠지 9승 1패 +14(18-4)
3한화생명 8승 2패 +11(16-5)
4KT 6승 4패 +4(14-10)
5광동 5승 4패 +1(11-10)
6DK 4승 5패 0(10-10)
7피어엑스 3승 7패 -9(7-16)
8농심 2승 8패 -9(7-16)
9디알엑스 1승 8패 -13(4-17)
10브리온 1승 8패 -14(3-17)
1
2
3
4
5
6
7
8
9
10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