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아마 최강에 올랐지만 프로의 벽 넘지 못한 데스페라도

사진=데스페라도.
사진=데스페라도.
데스페라도는 2023 카트라이더: 드리프트 리그(KDL)에서 아마추어팀 중 가장 높은 곳에 올랐지만, 프로 팀의 벽을 넘지 못하는 모습을 보여줬다.

데스페라도는 카트라이더 리그에서 꾸준히 본선 무대를 밟은 안정환과 정승민, 박태민을 중심으로 KDL 프리시즌2 쇼타임에서 활약했던 배기연과 세라픽 출신 김진욱이 뭉친 팀으로 '스트라이커' 안정환과 '고스트' 배기연, '프로미스' 김진욱, '프리스카이' 박태민, '바나나' 정승민 로스터를 2023 KDL에 출전해 3승 4패, 5위의 성적을 기록했다.

데스페라도가 포스트 시즌에 진출할 수 있었던 이유는 아이템전에서 강한 모습을 보여줬기 때문으로 아이템 에이스 '바나나' 정승민과 아이템 에이스로 활약했던 '프리스카이' 박태민의 활약 덕분이었다. 미래엔세종과 리브 샌드박스, 성남 락스를 제외하고 4개팀과의 경기에서 모두 아이템전을 잡아내는 모습을 보였다. 너트마이트에게 3대2, 광동 프릭스를 상대로 완승, 피날레e스포츠에게 3대2로 승리했다.

아이템전에서 패배한 경기는 미래엔세종에게는 완패를 당했지만, 리브 샌드박스와 성남 락스에게 각각 2대3과 1대3으로 패하며 쉽게 무너지지 않는 모습도 보여줬다. 아이템전에서의 강점을 앞세워 데스페라도는 스피드전에서 패하더라도 에이스 결정전을 성사시키며 끈질긴 모습을 보여주기도 했다.

와일드카드전에 진출한 데스페라도는 미래엔세종에게 세트스코어 0대2 완패를 당하며 시즌을 끝마쳤다. 8강에서 보여줬던 스피드전의 약점을 극복 하지 못하며 0대4 완패를 당했고, 이어진 아이템전에서는 최선을 다했지만 2대4로 패하며 다음 시즌을 기약해야 했다.

아마추어 최강팀으로 올라선 데스페라도. 프로팀의 벽을 넘지 못하며 5위에 그쳤지만, 스피드전만 보완한다면 보다 나은 성적을 거둘 수 있을 것이다.

오경택 기자 (ogt8211@dailygame.co.kr)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슬라이드

데일리랭킹

1광동 1승0패 +2(2-0)
2BNK 1승0패 +1(2-1)
3디플러스 1승0패 +1(2-1)
4젠지 0승0패 0(0-0)
5T1 0승0패 0(0-0)
6디알엑스 0승0패 0(0-0)
7OK저축은행 0승0패 0(0-0)
8한화생명 0승1패 -1(1-2)
9농심 0승1패 -1(1-2)
10KT 0승1패 -2(0-2)
1
2
3
4
5
6
7
8
9
10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