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FC 프로 마스터즈 챔피언 울브즈, "비결은 팀원 간 신뢰"

FC 프로 마스터즈 챔피언 울브즈, "비결은 팀원 간 신뢰"
FC 프로 마스터즈 정상에 오른 중국의 울브즈 e스포츠가 우승 소감을 전했다.

중국의 2시드 울브즈가 28일 대전 유성구 드림아레나에서 열린 FC 프로 마스터즈 2024 결승전에서 태국 1시드 그라츠를 3 대 2로 꺾고 정상에 섰다. 2시드 자격으로 가장 토너먼트 가장 아래 단계부터 대회를 출발한 울브즈는 3일 동안 한 번의 패배 없이 모두 승리하면서 대회 정상에 올랐다.

그라츠와 마지막 세트에 출전해 팀의 승리를 이끈 '마스피'는 "대회 전체적으로 컨디션이 좋아서 만족스럽다"며 "2 대 2 상황에서 제가 팀원들에게 이길 수 있다고 자신 있게 말했다. 제가 혼자 해낸 것은 아니고, 팀원들 다 같이 해냈다"고 우승의 기쁨을 누렸다.

2시드에서 시작한 만큼 여정은 쉽지 않았다. '마스피'는 "2시드여서 우승 생각은 하지 않았다. 최선을 다하자는 마음으로 했다"며 "광동이 첫 경기였다. 광동은 한국에서 강팀인데, 그 경기에 이긴 게 좋은 출발이었다"고 돌아봤다.

지난 아시안게임에서 중국 국가대표로 출전했던 '가가'는 광동전에 이어, 이날 결승전에서도 3, 4세트에 연달아 출전하며 팀의 중심을 잡아줬다. 이에 대한 질문에 그는 "팀원들이 저를 믿어줘서 3, 4세트에 출전했다"며 "실패해도 경험이라고 생각한다. 결과가 어떻게 됐든 열심히 했다"고 힘줘 말했다.

이번 대회에 함께 참가했지만, 경기를 출전하지는 않은 '큐'는 매 경기 경기에 나서는 팀원들 옆에서 조언을 아끼지 않았다. 그는 멘탈 관리에 집중했음을 설명했다. '큐'는 "선수들에게 특정한 말을 하지는 않았다. 멘탈적인 부분에서 관리를 해줬다"고 이야기했다.

울브즈의 우승 비결은 적절한 메타 파악이 꼽히고 있다. 하지만 '리하오하오'는 메타 파악보다 팀원 간의 신뢰도를 강조했다. 그는 "저희는 팀원 간의 신뢰도가 서로 높았다. 그렇기 때문에 이런 결과 있었던 것 같다"며 우승의 비결로 호흡을 꼽았다.

강윤식 기자 (skywalker@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슬라이드

데일리랭킹

1젠지 3승0패 +6(6-0)
2광동 3승1패 +4(7-3)
3T1 3승1패 +3(6-3)
4디플러스 3승1패 +2(6-4)
5한화생명 2승1패 +2(5-3)
6DRX 2승2패 +1(6-5)
7농심 1승3패 -4(3-7)
8BNK 1승3패 -5(2-7)
9OK저축은행 0승3패 -4(2-6)
10KT 0승3패 -5(1-6)
1
2
3
4
5
6
7
8
9
10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