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eK리그] 광동 박기홍, "개인전 빨리 확정 지을 것…목표는 4강"

광동 프릭스 박기홍.
광동 프릭스 박기홍.
광동 프릭스의 박기홍이 개인전에 대한 욕심을 숨기지 않았다.

광동이 26일 서울 송파구 비타500 콜로세움에서 진행된 2024 eK리그 챔피언십 시즌 2 1라운드에서 대전하나시티즌을 7 대 1로 제압했다. 박기홍은 두 번째 세트에 출전해 승리하며 공식전 3연승을 달렸다. 경기 후 인터뷰에 나선 박기홍은 "6점 이상 따는 게 저희 목표였는데, 7점이면 많이 딴 것 같아서 만족한다"고 승리 소감을 전했다.

이번 시즌 광동의 기세는 무섭다. 경기 수가 부족한 상황임에도 이날 승리로 선두로 올라섰다. 좋은 분위기 비결을 묻자, 박기홍은 "원래 저희가 팀전 마지막 날까진 1, 2등을 다퉜다. 그런데 마지막 라운드 때 고꾸라져서 승점을 잃었다"며 "그런 걸 생각하다 보니까 승점을 많이 따놔야, 예전처럼 마지막에 고꾸라져도 덜 고꾸라지지 않을까 하는 생각에 한 경기, 한 경기 진지하게 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박기홍은 최근 3연승을 질주 중이다. 공식전 부진을 딛고 승리를 하자마자, 연승을 달리는 것. 박기홍은 "똑같이 긴장하고 들어가는데, 그전에는 졌을 때를 먼저 상상하고 플레이했다"며 "요즘에는 성적이 나오다 보니까 '한 경기는 져도 괜찮지' 하면서 편하게 하고 있다. 그러다 보니까 연습한 대로 나오는 것 같다"고 돌아봤다.

박기홍은 2023년 eK리그 챔피언십 시즌 2 당시에도 팀전에서 무서운 기세를 뽐낸 바 있다. 하지만 개인전 16강에서 조기 탈락하며 아쉬움을 삼킨 바 있다. 그는 "그때와 지금 흐름이 비슷하다고 생각한다. 그때 조금 더 높은 위치까지 갔으면 우승이 충분히 가능했다고 생각한다"며 "이번엔 개인전 진출을 미리 확정 짓고, 개인전에 집중해서 4강까지 노려보겠다"고 힘줘 말했다.

1위를 질주 중인 광동은 다음 주 금, 토, 일 연속으로 세 경기를 치른다. 마무리가 중요한 시점에서 빡빡한 일정을 맞게 된 것. 박기홍은 "팀전을 3일 연속해 보는 게 오랜만인 것 같다"며 "다른 것보다 체력적으로 준비를 많이 해야 할 것 같다. 변수가 많을 것 같아서 준비 잘 해야 할 것 같다"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박기홍은 팬들에게 우승을 약속했다. 그는 "저희가 1라운드 팀전에서 항상 잘하다가, 개인전에 가면 한, 두 명씩 무너져서 우승을 못 했다"며 "이번엔 끝까지 집중력 발휘해서 우승할 수 있도록 열심히 노력하겠다"는 말을 남겼다.

강윤식 기자 (skywalker@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슬라이드

데일리랭킹

1젠지 3승0패 +6(6-0)
2광동 3승0패 +5(6-1)
3T1 2승1패 +2(4-2)
4DRX 2승1패 +2(5-3)
5한화생명 2승1패 +2(5-3)
6디플러스 2승1패 0(4-4)
7BNK 1승2패 -3(2-5)
8OK저축은행 0승3패 -4(2-6)
9KT 0승3패 -5(1-6)
10농심 0승3패 -5(1-6)
1
2
3
4
5
6
7
8
9
10
1
2
3
4
5
6
7
8
9
10